‘선수 성폭행’ 조재범, 1심 징역 10년 6개월… 훈련일지 증거 인정
‘선수 성폭행’ 조재범, 1심 징역 10년 6개월… 훈련일지 증거 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를 비롯한 4명의 선수를 상습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가 23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항소심 공판을 마친 뒤 호송차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쇼트트랙 대표 선수 등 4명의 선수를 상습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 ⓒ천지일보DB

“피해자 진술 구체적이고 자연스러워 허위 개입 보기 어려워”

선수 측 변호인 “유죄 인정 기쁘나 형량 낮아… 검찰 항소하길”

[천지일보=홍수영·류지민 기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선수인 심석희 선수에게 3년간 지속적으로 성범죄를 벌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가 1심에서 징역 10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제15형사부(조휴옥 부장판사)는 21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씨에게 징역 10년 6개월과 20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복지지설 7년간 취업제한을 선고했다.

해당 법 적용은 피해 시작 시점에 심 선수가 아직 미성년이었기 때문이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를 지도한 코치로서 수년간 피해자를 여러 차례에 걸쳐 강간과 강제추행 등 성범죄를 저질렀고 반항할 수 없는 항거불능 상태를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피의자는 이 사건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지만,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을 토대로 공소사실 입증여부를 살펴본 결과 모두 유죄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는 사건 장소인 피고인의 오피스텔, 한체대 빙상장 지도자 락커, 대회기간 중 피고인이 숙박한 호텔 등에 있던 가구 배치, 이불의 색깔 등에 대해서까지 분명하게 진술하고 있다”며 “피해자의 진술 과정이 자연스럽고 허위가 개입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심 선수가 기록한 훈련일지의 증거능력을 인정했다.

해당 메모는 “오늘은 기분이 매우 좋지 않았다”는 식으로 피해 당시의 심정을 자신만이 알 수 있게 적은 것으로, 조 전 코치의 범행일시와 장소가 모두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를 비롯한 4명의 선수를 상습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가 23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항소심 공판을 마친 뒤 호송차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쇼트트랙 대표 선수 등 4명의 선수를 상습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 ⓒ천지일보DB

그러면서 “범행 전후 피해자와 피고인 사이에 이뤄진 문자메시지 내용을 보면 통상적인 스승과 제자의 사이로 보기는 어렵고, 성적으로 비정상적인 관계를 강요했다고 볼만한 자료도 남아있다”며 “이 역시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을 뒷받침한다”고 덧붙였다.

또 “피해자는 성적 정체성 및 가치관을 형성해야 할 아동·청소년 시기부터 지속적으로 성폭력을 당해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며 “피해자는 용기를 내 피고인의 범행을 외부에 폭로했으나, 사건을 진술하는 과정에서 수치스러운 기억을 다시 떠올리는 등 범행 기간 외에도 2년 넘는 기간 동안 매우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야 했다”고 지적했다.

심 선수는 현재 지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여파로 22일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가 법정에 출석하지 않았다.

재판이 끝난 뒤 심 선수의 변호인 임상혁 변호사는 “심 선수가 6개월간 수사를 받고, 1년 6개월간 재판을 받으며 매우 고통스러워했는데 주요 공소사실이 100% 인정된 것 같아 다행”이라면서도 “검찰 구형량이 징역 20년이었는데 10년 6개월이 선고된 것은 사회적 파장과 피해자가 받은 피해에 비해 매우 낮다고 생각한다. 검찰이 항소를 통해 형량을 높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씨는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전 선수촌과 한국체대 빙상장 등 7곳에서 30차례에 걸쳐 심 선수를 성폭행하거나 강제 추행한 혐의로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등의 죄목이 적용돼 기소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1-01-21 17:05:06
에라이 도그야. 그게 뭔짓이냐.

이현섭 2021-01-21 16:58:44
인간 말종 ㅅ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