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단결’ 외친 美 바이든 대통령 취임사… 공화당도 공감
‘통합·단결’ 외친 美 바이든 대통령 취임사… 공화당도 공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 의회 의사당에서 취임사를 하면서 활짝 웃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 의회 의사당에서 취임사를 하면서 활짝 웃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은 민주주의의 날이며 희망과 새 시대를 여는 날"이라고 말하며 미국민 모두가 통합을 위해 나아가야 한다"라고 밝혔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오늘은 미국의 날입니다. 오늘은 민주주의의 날입니다. 민주주의가 승리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워싱턴 DC 연방의사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 연설을 통해 “민주주의가 승리했다”고 선언하며 분열된 국가에 통합을 호소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통합이 없다면 평화가 없고 쓰라림과 분노만 있을 뿐이다. 진전이 없고 분노만 있다”며 “국가도 없고, 혼란의 상태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지금과 달라져야 한다. 미국은 이것보다 더 나아야 한다. 그리고 나는 미국이 이것보다 훨씬 더 낫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회복할 일이 많고, 치유할 일이 많고, 건설할 일이 많고, 얻을 것이 많다”며 “우리나라 역사상 우리가 지금 처해 있는 시간보다 더 많은 도전을 받거나 더 어려운 시기를 발견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미국인 사망자가 4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를 ‘세기에 한 번 유행하는 바이러스’라고 언급하며 “이 바이러스는 이 나라를 조용히 괴롭힌다. 미국이 제2차 세계대전에서 잃은 것만큼 많은 생명을 앗아갔다”고 설명했다.

또 “정치가 반드시 맹렬한 불일 필요는 없다”며 “모든 의견 불일치가 완전한 전쟁의 원인이 될 필요는 없다. 그리고 우리는 사실 자체가 조작되고 만들어지는 문화를 거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만든 혼란에 대해서는 거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는 우리를 분열시키는 세력이 깊고 실재한다는 것을 안다. 그러나 나는 그들이 새롭지 않다는 것도 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의 역사는 우리 모두가 평등하게 창조됐다는 미국의 이상과 오랫동안 우리를 찢어놓은 인종차별, 민족주의, 공포, 악마화의 가혹하고 추악한 현실 사이의 끊임없는 투쟁이었다”며 “지금이 우리의 위기와 도전의 역사적 순간이며, 단결이 앞으로 나아가는 길이다. 우리는 미국인으로서 이 순간을 맞이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워싱턴에서 40여년 동안 경험을 쌓은 전문 정치인이다. 그의 나이는 78세로, 대통령 중 가장 나이가 많다.

그는 “폭동을 일으킨 폭도들이 폭력을 행사해 국민의 뜻을 잠재울 수 있다고 생각한 지 며칠 만에 우리는 여기에 서 있다”며 “민주주의를 멈추기 위해서. 우리를 이 신성한 땅에서 몰아내기 위해서.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오늘도, 내일도 절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외교에 관해서는 “미국은 시련을 겪었고 우리는 더욱 강해졌다”며 “우리는 동맹을 회복하고 다시 한 번 세계와 협력에 나서겠다”고 트럼프 대통령의 고립주의 정책으로부터의 변화를 다짐했다.

이번 취임식의 긴장된 분위기는 1861년 에이브러햄 링컨 전 대통령의 취임식을 떠올리게 했다. 링컨 전 대통령은 암살자들을 피하기 위해 워싱턴으로 비밀리에 이동했었다. 1945년 프랭클린 루스벨트 전 대통령도 제2차 세계대전의 막바지에 백악관에서 작고 안전한 취임식을 거쳤다.

통합을 외친 바이든의 연설에 일부 공화당 의원도 지지를 보냈다.

밋 롬니 공화당 상원의원(유타)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연설이 “매우 강력했다”고 평했다. 팻 투미 공화당 상원의원도 바이든 대통령의 통합과 단결 호소를 환영했다.

리사 머카우스키 상원의원도 바이든 대통령의 연설이 “우리가 필요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수잔 콜린스 상원의원은 “(바이든 대통령이) 단결이라는 올바른 주제를 다뤘는데, 이것은 우리가 함께 모여서 서로를 적수로 보는 것을 중단하라는 요구”라며 “그와 함께 공동의 목표를 진전시키기 위해 일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