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기본소득 충돌… 이재명 “보편”-정세균 “선별”
재난기본소득 충돌… 이재명 “보편”-정세균 “선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서울=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재난기본소득의 보편·선별 지급을 두고 대립각을 세웠다.

정 총리는 2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방역이 우선이다. 그러면 피해를 많이 본 사람한테 지원하는 게 우선돼야 되지 않겠나”라며 차등 지원 입장을 밝혔다.

이어 “경기도가 지원하는 건 좋지만, 지금은 피해를 본 분한테 지원하는 것이 적절한 타이밍”이라며 “코로나19가 안정화됐다면 소비 진작을 해야 되기 때문에 그때는 모두에게 지원을 하는 것도 여력이 있다면 권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이 지사는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보지 않은 사람이 없다”며 “정부에서 선별해 지원하고 있으니, 저희는 선별되지 못한 사람을 포함한 일반적인 피해를 본 사람을 지원하는 것이 균형에 맞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것이 맞다, 아니다 할 수 없고, 선별과 보편을 동시에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파주시 소재 동물 보호·복지시설 ‘더봄 센터’를 방문해 반려동물 입양과 개 농장 실태조사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 ⓒ천지일보 2021.1.13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파주시 소재 동물 보호·복지시설 ‘더봄 센터’를 방문해 반려동물 입양과 개 농장 실태조사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 ⓒ천지일보DB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