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수도권 지하역사 공기질 높인다
한국철도, 수도권 지하역사 공기질 높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가운데)이 20일 과천선 인덕원역에 설치된 ‘스마트 공기질 관리 시스템’가동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제공: 한국철도) ⓒ천지일보 2021.1.20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가운데)이 20일 과천선 인덕원역에 설치된 ‘스마트 공기질 관리 시스템’가동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제공: 한국철도) ⓒ천지일보 2021.1.21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이 20일 과천선 인덕원역에서 공조설비 개량공사와 ‘스마트 공기질관리 시스템’ 운영상황을 특별 점검했다.

이날 손병석 사장은 지하역사 미세먼지 대책과 공조설비 개량 현황을 보고받고 승강장에 설치된 공기청정기와 고객이용 시설 청소 상태 등 공기질 관리상황을 집중 점검했다.

한국철도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맞이방과 승강장 등지에 물청소를 2회에서 4회로 늘리고 특히 수인분당선 지하구간에는 살수차량을 투입해 미세먼지를 줄이고 있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이용객이 체감할 수 있는 수준으로 미세먼지 발생을 줄여 보다 쾌적케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철도는 역사·터널·차량 등 철도 전반에 걸쳐 미세먼지 저감·관리 종합대책을 수립해 시행키로 했다. 모든 지하역사 승강장에 공기질을 실시간으로 측정해 자동으로 공기청정기를 제어하는 스마트 공기질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시범운영 중이다. 아울러 수도권 지하역사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29개역에서 저감 장치 설치·지능형 자동제어 구축 등 노후된 공조설비 개량사업도 시행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