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어촌뉴딜사업’ 내실화 방안 모색… 사업비 2420억원 투입
충남 ‘어촌뉴딜사업’ 내실화 방안 모색… 사업비 2420억원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지난 11일 서산시 지곡면 중왕리 가로림만의 어촌을 방문해 현황을 살피고 있다. (제공: 충남도청) ⓒ천지일보 2021.1.20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지난 11일 서산시 지곡면 중왕리 가로림만의 어촌을 방문해 현황을 살피고 있다. (제공: 충남도청) ⓒ천지일보 2021.1.20 

연안 6개 시·군별로 진단
낙후된 어촌과 어항 대상
지역특성에 맞게 차별화
컨텐츠 발굴, 어려움 있어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충남도가 보령·서산·당진·서천·태안·홍성 6개 연안 시·군에 총사업비 2420억원을 투입해 어촌뉴딜사업의 내실화를 추진하고 있다.

해양수산부가 작년까지 3년에 걸쳐 전국 250개 어촌마을을 어촌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한 가운데 충남도는 2019년 사업 6개소, 2020년 사업 14개소, 2021년 사업 6개소, 총 26개소가 선정됐다.

‘어촌뉴딜사업’이란 인구감소, 산업구조 변화 등으로 낙후된 어촌‧어항을 대상으로 접근성 및 정주여건 개선, 수산‧관광 등 산어발전, 주민역량 강화 등을 통해 사회, 문화, 경제, 환경적으로 지역의 활력을 도모하는 것을 말한다.

어촌뉴딜사업은 기본계획, 실시설계, 공사, 지역역량강화 등을 3년에 걸쳐 시행한다. 2019년에 시작한 충남도 6개 마을이 올해 준공을 앞두고 있고 2022년 14개소, 2023년 6개소가 순차적으로 완공할 예정이다.

그러나 지역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컨텐츠 발굴의 어려움과 어촌‧어항의 열악한 현실은 충남의 풍족한 자원을 살리기에는 아직 더욱 큰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 충남도와 연안 6개 시‧군의 생각이다. 이에 따라 충남도는 2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어촌뉴딜사업의 현황을 공유하고, 추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도-시·군 관계관 회의를 개최했다.

이우성 도 문화체육부지사와 도내 6개 연안 시·군 부단체장,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이번 회의는 어촌뉴딜 진단과 내실화 방안, 그동안 진행된 사업실적 및 향후 계획 공유, 자유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충남도와 연안 시‧군 부단체장은 어촌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 되더라도 사업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내실있는 사업계획은 물론 지역주민과 행정관청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특히 이우성 도 문화체육부지사는 “수산물의 판매에만 중점을 두는 어항은 비대면 배송의 발달로 방문객 유치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수산시장, 유통 발달과 더불어 방문객이 즐기면서 문화도 느낄 수 있는 아름답고 청정한 어항을 만들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방문객이 끊임없이 찾아오는 여건을 조성해야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고 이를 위한 시스템적인 고민을 앞으로도 도-시‧군, 전문가들이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이와 함께 충남도는 내년 해양수산부 ‘어촌뉴딜사업’으로 50개소 이상의 추가 공모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6개소 이상이 선정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서 차별화·특성화 전략을 수립하고 지역 국회의원 등과의 공조 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충남도는 어촌지역을 활력이 넘치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재탄생 시켜서 어촌뉴딜사업의 대표적인 성공사례가 충남에서 많이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