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서브원, COVID-19 신속 항원진단키트 유통 협약
한미약품-서브원, COVID-19 신속 항원진단키트 유통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철 서브원 대표이사(왼쪽)와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이사가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 한미약품) ⓒ천지일보 2021.1.20
김동철 서브원 대표이사(왼쪽)와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이사가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 한미약품) ⓒ천지일보 2021.1.20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한미약품은 서브원과 19일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에서 신속항원진단키트(HANMI COVID-19 Quick TEST) 독점 유통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협약에 따라 한미약품은 최근 출시한 신속항원진단키트를 서브원에 독점 공급하고 서브원은 정부의 항원진단키트 사용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이 키트를 일반 기업에 독점 판매한다. 한미약품은 의료기관에도 이 키트를 판매할 예정이다.

서브원은 국내 최대 온라인 기반의 B2B e-마켓 플레이스를 갖추고 있다. 첨단 IT기반의구매 시스템과 국내 최대 규모의 물류HUB 인프라를 구축하고 국내뿐 아니라 중국, 베트남, 폴란드, 인도네시아까지 글로벌 MRO 서비스 확장을 토대로 기업 고객에게 최적화된 구매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업 경영활동에 필요한 소모성 자재 및 부자재 100만여종을 판매중인 서브원의 연간 매출은 4조원에 이르고 있다.

한미약품은 “현재 많은 기업이 체온측정이나 문진과 같은 기초적인 사내 방역에 치중하고 있는 상황에서 30분 내에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신속항원진단키트는 기업 내 집단감염을 빠르게 차단하고 이에 따른 후속 조치들을 신속히 진행할 수 있게 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동철 서브원 사장은 “서브원의 B2B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기업체에 신속항원진단키트를 적기 공급해 기업이 코로나19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하는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속항원진단키트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긴급 사용승인한 항원 진단검사 의료기기로 민감도 90%, 특이도 96%의 우수한 성능을 갖춘 진단키트다. 비강 내에서 채취한 검체를 키트에 떨어뜨려 검체 내 바이러스 항원이 키트에 내장된 항체와 결합하는 항원-항체 결합반응을 이용하는 방식으로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