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비전, 신규 셋톱박스 ‘헬로tv UHD2’ 출시
LG헬로비전, 신규 셋톱박스 ‘헬로tv UHD2’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헬로비전 모델들이 ‘헬로tv UHD2’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 LG헬로비전) ⓒ천지일보 2021.1.20
LG헬로비전 모델들이 ‘헬로tv UHD2’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 LG헬로비전) ⓒ천지일보 2021.1.20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LG헬로비전이 신규 UHD 셋톱박스 출시를 필두로 새해 케이블TV 고객가치 혁신을 위한 첫걸음을 뗐다.

20일 LG헬로비전은 국내 최고 수준의 성능을 갖춘 신규 셋톱박스 ‘헬로tv UHD2’를 출시하며 2040세대를 핵심 고객으로 확보하는 ‘프리미엄 케이블TV’ 전략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프리미엄 케이블TV’ 전략은 ▲성능 ▲콘텐츠 ▲가성비 삼각편대를 앞세워 프리미엄 UHD 상품을 헬로tv의 주력 상품으로 만드는 것이다. LG헬로비전은 ▲최고 품질의 하드웨어 ▲채널·VOD·아이들나라·넷플릭스·유튜브 등을 통해 제공하는 인기 콘텐츠 ▲타사 대비 30%가량 저렴한 가성비가 결합한 상품 경쟁력을 완성했다.

장상규 LG헬로비전 컨슈머사업그룹 상무는 “프리미엄 케이블TV는 케이블 반등을 위한 승부수”라며 “고객가치를 극대화한 프리미엄 UHD 상품을 기반으로 케이블 가입자 확대와 ARPU(가입자당 평균 매출) 등 양적·질적 성장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특히 LG헬로비전은 케이블 핵심 고객을 2040세대로 확대한다. 신규 셋톱박스와 콘텐츠 시너지를 발판 삼아 트렌드와 가성비를 중시하는 젊은 가입자들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이번 신규 셋톱박스 출시는 프리미엄 케이블TV 전략의 신호탄이다.

‘헬로tv UHD2’는 유료방송 셋톱박스 스펙을 대폭 향상했다. 한국 최초로 셋톱박스에 구글 안드로이드 OS 10(Q)을 탑재해 속도, 안정성, 보안성을 강화했다. 또한 국내 최고 수준의 CPU(브로드컴 쿼드코어 2.6㎓)와 메모리(3㎇)를 장착해 4K UHD 콘텐츠도 끊김 없이 생생하게 즐길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

새로워진 리모컨은 킬러 콘텐츠와 음성 AI의 이용 편의성을 높였다. 아이들나라·넷플릭스·유튜브·TV앱 바로가기 버튼을 리모컨 상단에 배치해 접근성을 향상했다. 헬로tv 음성 AI와 구글 어시스턴트, 총 2개의 AI 서비스 버튼도 중앙에 배치했다. 음성을 통한 TV 제어, 각종 콘텐츠 및 생활정보 검색 등을 더욱더 빠르게 이용할 수 있다.

2040 취향을 저격한 작고 세련된 셋톱박스 디자인도 눈길을 끈다. 책 한 권보다 작은 사이즈에 심플한 디자인을 적용해 심미적 기능까지 더했다.

또한 헬로tv는 국내 최대 수준의 종합 콘텐츠 플랫폼으로 진화했다. 현재 헬로tv에서 이용 가능한 콘텐츠는 250여개 채널과 20만편의 VOD를 비롯해 아이들나라·넷플릭스·유튜브 서비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제공하는 5000여개의 TV 전용 앱 등 다양하다.

가격도 타사 대비 30%가량 저렴해 가성비에서도 우위를 점하고 있다. 헬로tv 프리미엄 UHD 상품은 월 1만 2100원(3년 약정)이다. 헬로인터넷과 함께 가입 시 방송과 인터넷 결합상품 가격이 최대 30%가량 저렴해 더욱더 높은 가성비를 자랑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