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챠, 2021 첫 익스클루시브 ‘징벌’ 오늘 공개
왓챠, 2021 첫 익스클루시브 ‘징벌’ 오늘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첫 왓챠 익스클루시브 ‘징벌’ 스틸 모음. (제공: 왓챠) ⓒ천지일보 2021.1.20
2021 첫 왓챠 익스클루시브 ‘징벌’ 스틸 모음. (제공: 왓챠) ⓒ천지일보 2021.1.20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왓챠의 2021년 첫 익스클루시브 시리즈 ‘징벌’이 20일 오후 5시에 처음 공개된다.

‘징벌’은 결혼식에서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미스터리한 신부와 그녀에게 점점 매혹돼 가는 한 남자가 펼치는 서늘한 심리 스릴러 드라마다. 영국 드라마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던 ‘보디가드’와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베르사유’ 등에 참여한 토마 뱅상 감독이 연출을 맡은 프랑스 드라마로, 높은 스토리 몰입도와 강렬한 서스펜스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이에 왓챠는 드라마 공개에 앞서 ‘징벌’의 캐릭터와 스토리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6종의 보도 스틸을 함께 선보였다.

공개된 스틸은 아름다운 순백의 신부였던 주인공 나탈리(나디아 테레시키에비츠)가 피 칠갑을 한 채 모두의 의심을 받게 되는 상황부터 이후 카림(레다 카텝)을 만나기까지의 전 과정을 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스라엘에 사는 프랑스인 나탈리의 결혼식은 신랑이 목이 잘린 채로 발견되면서 한순간에 끔찍한 악몽이 되고 만다. 나탈리는 신랑의 옆에서 한 손에는 칼을 쥐고 피를 뒤집어쓴 상태로 발견돼 경찰에 체포되지만 자신은 죽이지 않았다고 결백을 주장하며 억울함을 호소한다.

프랑스 영사관의 부영사 카림은 나탈리를 도와주려고 하지만 기억나지 않는다는 진술로 일관하는 나탈리와 수상하게 행동하는 나탈리의 가족을 보며 무언가 석연치 않다는 걸 느낀다. 카림은 주변의 만류에도 나탈리의 과거를 조사하며 사건에 집착하기 시작하고 나탈리가 도움이 절실한 피해자인지 악랄하고 교묘한 범인인지 파악할 수 없어 점점 더 혼란에 빠진다.

왓챠는 ‘왓챠 익스클루시브’라는 이름으로 지난해 ‘이어즈&이어즈’ ‘와이 우먼 킬’ ‘킬링 이브 시즌 3’ ‘한자와 나오키(2020)’ ‘위 아 후 위 아’ 등 매달 완성도 높은 ‘띵작(명작)’ 콘텐츠를 독점으로 공개해 왔다. 2021년 왓챠 익스클루시브의 포문을 여는 미스터리 사이코 스릴러 ‘징벌’은 사랑하는 연인을 죽였다고 의심받는 주인공, 타국에서 살해 용의자가 된 상황 등의 설정과 매회 추가되는 새로운 떡밥들로 흥미진진한 긴장감을 유발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아름다운 신부는 과연 가련한 피해자일까 아니면 그저 법망을 빠져나가려는 간악한 사이코일까. 사건의 진상은 20일 오후 5시 왓챠에서 독점 공개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