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19 청년 ‘마음상담’… 94% ‘도움됐다’
서울시, 코로나19 청년 ‘마음상담’… 94% ‘도움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서울청년포털 청년마음건강지원 사이트. (출처: 서울청년포털) ⓒ천지일보 2021.1.20
서울시 서울청년포털 청년마음건강지원 사이트. (출처: 서울청년포털) ⓒ천지일보 2021.1.20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제 1위 ‘정서적 문제’ 

코로나19 청년층 심리방역… ‘21년도 2천명

[천지일보=양효선 기자] 서울시가 올해 만 19~34세 청년 2000명 이상에게 무료로 ‘마음건강 심층상담’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시는 민간조사기관 ‘아르스프락시아’에 의뢰해 ‘2020 서울시 청년마음건강 참여자 경향성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총 4019명이 신청했고 최종 3309명(여성 2760명, 남성 549명)에게 전문 심리상담사를 매칭해 기본 7회에 걸친 심층상담을 무료로 지원했다.  

시는 만족도 조사에 응한 1203명 중 94%가 이번 상담이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시에 따르면 상담사의 경청과 공감으로 위로와 위안을 얻게 되어 좋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상담사와 참여자의 상담내용은 비밀보장이 원칙이다.  

2020년 서울시 청년 마음건강 지원사업 만족도 조사 주요결과. (제공: 서울시) ⓒ천지일보 2021.1.20
2020년 서울시 청년 마음건강 지원사업 만족도 조사 주요결과. (제공: 서울시) ⓒ천지일보 2021.1.20

사업 참여자들 가운데 정서적 문제를 겪고 있는 비율은 96%에 달했다. 유형별로는 ‘불안·우울’ 42%로 가장 높았고 ▲인간관계(14%) ▲스트레스(13%) ▲무기력(12%) ▲취업(10%) ▲가족문제(9%) 등의 순이었다.

김영경 서울시 청년청장은 “청년의 마음건강지원은 심리정서적인 활동을 도모해 우울감, 자존감 하락이 더 큰 병증으로 발전하지 않도록 돕는 예방적 성격의 사업”이라며 “서울시는 청년 당사자의 제안으로, 청년 전담 마음건강 심층상담 지원을 2020년부터 본격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와 고립, 저성장과 실업문제 등에 따른 ‘심리적 방역’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문턱 낮은 보편적 청년 심층상담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