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노인 "시끄러워"… 개 22마리 독살에 '발칵'
中노인 "시끄러워"… 개 22마리 독살에 '발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견. ⓒ천지일보DB
반려견. ⓒ천지일보DB

중국에서 70대 노인이 시끄럽다는 이유로 쥐약을 놓아 동네 개 22마리를 한꺼번에 독살한 사건이 발생했다.

18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안후이(安徽)성 법원은 최근 화이난(淮南)에 사는 70대 노인인 후씨가 동네 개들을 몰살시킨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후씨와 그의 아내는 평소 고혈압과 심장병을 앓아왔고 밤에 동네 개들의 짖는 소리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 불면증에 시달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참다못한 후씨가 남은 음식에 쥐약을 섞어 이 동네의 광장에 놓아두었고 이를 먹은 동네 반려견 22마리가 한꺼번에 숨지는 참변이 발생했다.

후씨는 이 사건 발생 후 잘못을 뉘우치고 반려견 주인들에게 총 5만 위안(한화 850만원) 이상을 보상하며 선처를 호소했다.

하지만 법원은 후씨를 강하게 처벌했다.

안후이성 법원은 후씨의 범행이 공공장소에 위험 물질을 퍼트려 대중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했다고 지적했다.

법원은 "후씨가 동네 개들만 독살하려고 했으나 어린이나 다른 반려동물들도 피해를 볼 수 있었다"면서 "이는 다른 사람의 생명과 건강에 큰 위협을 가하는 행위로 범죄에 해당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반려견 주인들도 잘 관리해야 한다"면서 "주인들은 개에 목줄을 채워 산책시키고 함부로 짖지 못 하게 해야 한다"고 주의를 촉구했다.

(베이징=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1-01-18 14:23:28
으메 독한 할아버지시네. 말로 풀면 될 것을 굳이 불쌍한 애들에게 쥐약을 먹이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