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기자회견] 文 “바이든 행정부, 북한 문제 우선순위로 둘 것”
[신년 기자회견] 文 “바이든 행정부, 북한 문제 우선순위로 둘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가운데 시민들이 서울역 대합실에서 문 대통령의 답변을 시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18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가운데 시민들이 서울역 대합실에서 문 대통령의 답변을 시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18

“북미대화 뒷순위로 미루지 않을 듯”

“한미 정상 교류 조기 성사 기대해”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18일 “바이든 정부가 다른 문제가 산적해 있고 코로나 상황에 발목 잡혀 본격적인 외교 행보에 나서는데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북미대화와 북미문제 해결을 뒷순위로 미룰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으로 열린 ‘2021 신년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정부 때 이뤄진 일정한 성과가 필요하단 점에 대해서 바이든 정부가 같은 인식을 할 것”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바이든 행정부가 외교 정책 방향을 잡는 데도 시간이 필요하지 않을까 염려를 하시는 분도 있지만, 바이든 대통령 자신이 과거 상원에서 외교위원장도 했고 부통령으로서 외교를 담당하는 등 외교 전문가”라고 분석했다.

이어 “과거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지지할 정도로 남북문제를 잘 안다”면서 “바이든 행정부의 안보 라인을 형성하는 분도 한반도 문제에 정통한 분이고 대화에 의한 문제 해결방식에 찬성하는 분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북한 문제가 미국의 바이든 정부에 있어 여전히 우선순위를 가질 수 있을 것이다. 미국과의 교류를 강화하면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가능하면 한미 정상 간 교류를 보다 조기에 성사시켜 정상 간 신뢰나 유대를 구축하는 건 물론이고 한반도 문제,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공감대를 재확인하고 싶다”며 “나아가 한미 간에 협력할 현안에 대한 협력도 확대하고자 한다”고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