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 신고 안 한 8살 딸 살해 엄마 구속… 아빠는 극단 선택
출생 신고 안 한 8살 딸 살해 엄마 구속… 아빠는 극단 선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살 딸의 호흡을 막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어머니 A(44·여)씨가 17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8살 딸의 호흡을 막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어머니 A(44·여)씨가 17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출생 신고를 하지 않은 자신의 딸(8)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40대 어머니가 경찰에 구속된 가운데 아버지는 딸의 사망 소식을 듣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7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10시 30분경 인천 연수구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 A씨가 떨어져 숨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휴대전화에 “가족을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A씨는 어머니 B씨가 최근 딸 C양을 살해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딸의 사망한 데 대한 큰 죄책감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법적 문제로 딸의 출생신고를 할 수 없었고 생활고를 겪게 되면서 처지를 비관해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C양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