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충격서 경제 80% 회복… 고용회복은 25% 그쳐
코로나 충격서 경제 80% 회복… 고용회복은 25% 그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5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관련 상담을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6.1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5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관련 상담을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6.15

현대경제연구원 지수 분석
도소매·음식·숙박에 충격 집중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최대 충격에서 80%가량 회복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고용 부문 회복률은 25%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

17일 현대경제연구원은 현재의 경제 상황이 코로나19 경제 충격 이전 수준에 얼마나 가까워졌는지 나타내는 ‘HRI 코로나 위기극복지수’를 발표했다.

연구원은 통계청에서 발표하는 소매판매액지수, 수출출하지수, 취업자수, 산업생산지수 등 자료의 작년 1월 기준값을 100포인트(p)로 전환한 ‘HRI 수준지수’를 만들었다. 이어 이 통계청 지수들이 가장 큰 충격을 받았던 시점을 ‘0’으로 잡은 뒤, 100p였던 작년 1월 수준으로 얼마나 돌아갔는지를 다시 계산해 ‘HRI 코로나 위기극복지수’를 도출한 것이다.

연구원이 작년 11월 기준으로 계산한 한국 경제 전체의 HRI 코로나 위기극복지수는 79.3p였다. 작년 5월을 한국 경제 전체가 가장 큰 충격을 받은 시기로 봤을 때, 11월 기준으로 79.3%가 극복 또는 회복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코로나19 이전의 경제 상황으로 돌아가려면 나머지 20.7%의 생산력 하락을 만회해야 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연구원이 소비(내수), 수출, 고용, 산업생산 등 4개 부문에서 지수를 계산한 결과, 소비보다는 수출이, 산업생산에서는 서비스업보다 제조업이 각각 회복세가 강한 것으로 분석됐다. 수출 부문 위기극복지수는 163.7p로 코로나19 이전보다도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소비 부문 지수는 74.1p였다.

다만 수출에서 정보통신기술(ICT)을 제외한 부문의 위기극복지수는 80.4p에 그쳐 수출 경기의 양극화가 심각한 상태라는 게 연구원의 진단이다. 생산 부문에서는 제조업 위기극복지수가 99.3p로 코로나19 이전 수준에 근접했지만, 서비스업은 77.9p로 상대적으로 회복세가 미약한 것으로 분석됐다. 고용 부문 위기극복지수는 25.5p였다.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충격의 4분의 1 정도밖에 회복하지 못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원은 “고용지표가 경기에 후행하는 특성이 있고, 코로나19 고용 충격이 도소매, 음식·숙박, 교육 서비스 등 노동집약적 산업에 집중돼 고용 부문 회복세가 상대적으로 더뎠다”고 분석했다.

또 연구원은 “현재의 위기 극복 추세가 이어지도록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른 2차 경제 충격에 대비해 재정의 조기 집행률을 높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경제 내 취약 부문에 더욱 집중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공공 일자리 확충과 민간 일자리 감소 방지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