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강원 중심 오늘밤 ‘폭설’ 예보… 중대본 1단계 가동
수도권·강원 중심 오늘밤 ‘폭설’ 예보… 중대본 1단계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오후 경기도 일대 함박눈이 내리고 있다. (사진: 천지일보=김미정 기자). ⓒ천지일보 2021.1.17
지난 12일 오후 경기도 일대 함박눈이 내리고 있다. (사진: 천지일보=김미정 기자). ⓒ천지일보 2021.1.17

[천지일보=김미정 기자] 행정안전본부는 수도권과 강원 영서 남부 등에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됨에 따라 17일 오후 2시를 기해 대설 대처를 위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기상청은 오늘 밤부터 내일 오전까지 지난 6일과 12일보다 더 큰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하면서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서울 전역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 충청, 전북, 경상 등 곳곳에 대설 예비특보를 내렸다.

행안부는 이날 국토교통부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와 17개 시·도 등이 참여하는 관계기관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기관별 대설 대책을 점검하고 선제대응을 위해 중대본을 가동하기로 했다.

회의를 통해 사전 제설제 살포와 제설장비 대기, 적석 취약구조물 예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료소 인접도로 우선 제설, 시·군 경계도로 제설 공조 등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내일(18일) 출근 시간대 교통혼잡을 방지하기 위해 대중교통편을 늘리고 각급 행정·공공기관에서는 출근 시간을 조정하고 민간기관 동참을 독려하도록 했다.

김희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달 6일 대설 때 기관 간 상황 공유 미흡과 제설작업 지연으로 국민이 불편을 겪었다”며 “이러한 상황이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