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카페 내 취식 가능… 수도권 헬스장·노래방 등 운영재개
오늘부터 카페 내 취식 가능… 수도권 헬스장·노래방 등 운영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정부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 가운데 22일 서울 마포구 신촌의 한 카페에서 시민들이 음료를 들고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되면 우선 중점관리시설 9종 중에서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에는 사실상 영업금지에 해당하는 ‘집합 금지’ 조치가 내려진다. 카페의 경우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내부에서 음식 섭취가 금지되고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음식점은 정상 운영하되 오후 9시부터는 포장·배달만 할 수 있다. ⓒ천지일보 2020.11.2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마포구 신촌의 한 카페에서 시민들이 음료를 들고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DB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현행 거리두기 31일까지 연장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오늘(18일)부터 새로운 방역조치가 시행돼 카페 내 취식이 가능해진다. 수도권 헬스장, 노래방 등 중단됐던 일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운영도 재개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지난 16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오는 31일까지 2주간 연장 운영하는 새로운 방역조치를 발표했다.

그동안 포장·배달만 허용됐던 카페는 오후 9시까지 매장에서 취식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카페에서 음식을 섭취하지 않을 때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이를 위반할 경우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2명 이상이 커피·음료·간단한 디저트류를 주문한 경우에는 매장에 1시간 이내만 머물도록 권고된다. 아울러 시설 허가·신고면적이 50㎡(약 15.2평) 이상인 카페와 식당은 테이블 또는 좌석을 한 칸씩 띄어 매장 좌석의 50%만 이용하거나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 또는 칸막이 설치를 반드시 해야 한다.

수도권의 헬스장, 당구장 등 실내체육시설과 노래연습장, 학원 등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은 이용 인원을 시설 면적 8㎡(약 2.4평)당 1명으로 제한해 운영이 재개된다.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운영이 계속 중단된다.

동시간대 이용 인원은 원칙적으로 8㎡(약 2.4평)당 1명으로 제한된다. 학원에 대해서도 기존 ‘동시간대 교습인원 9명 제한’ 대신 같은 기준이 적용된다. 방문판매업은 16㎡(약 4.8평)당 1명만 이용할 수 있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 중인 26일 오후 인천시 중구의 한 카페에서 시민들이 테이크아웃을 기다리고 있다.ⓒ천지일보 2020.12.26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인천시 중구의 한 카페에서 시민들이 테이크아웃을 기다리고 있다.ⓒ천지일보 DB

실내체육시설 노래방은 운영은 가능하지만, 손님이 이용한 룸은 소독 후 30분 이후에 재사용할 수 있다. 8㎡당 1명의 이용 인원을 준수하기 어려운 코인노래방 등은 룸별 1명씩만 이용해야 한다. 줌바·태보·스피닝·에어로빅 등 격렬한 그룹운동(GX)은 집합금지가 유지된다. 학원 가운데 노래·관악기 교습은 하나의 공간 안에서 1:1 교습만 허용되며, 칸막이를 설치할 경우 4명까지 교습할 수 있다.

그동안 비대면으로 진행됐던 종교활동은 정규 종교활동만 참여 인원을 제한하면 대면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콜라텍·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과 ‘홀덤펍(술을 마시면서 카드 게임 등을 즐길 수 있는 형태의 주점)’, 파티룸 등의 운영은 계속 중단된다. 아울러 파티룸 외에도 게스트하우스 파티 등 숙박시설에서 주관하는 행사·파티도 금지된다.

이 밖에 전국의 스키장·빙상장·눈썰매장 등 실외 겨울스포츠시설 안에 있는 식당·카페·탈의실·오락실 등 부대시설의 집합금지 조치는 해제된다. 아파트 등 공동주택단지 내 시설의 운영도 가능해진다.

한편 거리두기 일부 완화조치에 대해 일각에선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500명대를 유지하는 상황에서 섣불리 조치를 완화했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우려에 대해 방역당국은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선 철저하게 단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