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만난 나경원… “공격받을 때 편들어줘 고맙다”
진중권 만난 나경원… “공격받을 때 편들어줘 고맙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과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 (출처: 나경원 페이스북)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과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 (출처: 나경원 페이스북)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6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두 사람은 전날(16일) 각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만남 사실을 전했다.

진 전 교수는 “나경원 의원이 근처에 왔다가 우리 집에… 커피 한 잔 마시며 그동안 고생한 이야기를 들었다”고 글을 썼다.

이어 “나 의원 공격받을 때 내가 편들어 준 적이 있는데 그때 고마웠다고 인사차...(방문했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진 전 교수의 게시물을 게재한 뒤 “즐겁고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진 전 교수는 더불어민주당이 나 전 의원 자녀 입시 비리 의혹을 제기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로남불의 극치”라며 “조국·추미애·김용민에게 해야 할 이야기를”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또 민주당 신동근 최고위원이 나 전 의원을 겨냥해 “대한민국 거의 모든 가정은 나경원 일가처럼 살지 않았다”고 비판하자 진 전 교수는 “민주당 사람들이 나경원처럼 살지 않은 것만은 확실하다. 그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하게 살았지”라고 비꼬았다.

아울러 검찰은 나 전 의원의 자녀 입시 비리와 성적 비리 의혹, 스페셜 올림픽과 관련된 고발 사건 등 13건에 대해 모두 불기소 처분을 내린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1-01-17 10:37:10
어메? 적 아니었던가? 태어날때부터 나쁜 사람은 없으니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