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옥 강진군수 “흥덕사 관련 접촉자 검사 받아달라”
이승옥 강진군수 “흥덕사 관련 접촉자 검사 받아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강진=전대웅 기자] 청정 지역이었던 전남 강진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 16일 강진군 흥덕사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16
[천지일보 강진=전대웅 기자] 청정 지역이었던 전남 강진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 16일 강진군 흥덕사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16

읍면 순회 군민과의 대화 연기
마을 경로당, 복지회관 등 폐쇄

[천지일보 강진=김미정 기자] “최근에 강진읍 흥덕사에 가신 분이나 확진자와 접촉한 군민들께서는 보건소에서 빠른 시일 내 검사를 받으시기 바랍니다.”

청정 지역이었던 강진군에서 16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이승옥 강진군수가 입장문을 발표했다.

강진군은 영암군 관음사와 관련해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발생했다. 이 군수는 “지난 1년간 확진자가 없어 청정 강진의 자부심을 가져왔으나 실망스러운 소식을 전해 안타깝고 송구하다”며 “코로나19는 언제, 어디서든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다. 3차 팬데믹으로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1주일을 최대 고비로 보고 추가 감염자가 나오지 않도록 방역 대책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마스크 쓰기 생활화, 사회적 거리두기, 타지 방문 또는 방문자 접촉 자제 등을 당부했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마을 경로당과 읍면 복지회관 등을 잠정 폐쇄할 계획”이라며 “사찰과 교회에서도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직접 대면 법회나 예배를 중단해 달라”고 호소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