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친지 방문 자제해 달라” 2월 1일부터 설 특별방역
“가족·친지 방문 자제해 달라” 2월 1일부터 설 특별방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4일 서울역에 2021년 설 승차권 예매 안내문이 붙어 있다. 설 승차권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과 전화접수 등 비대면 방식으로 가능하다. 19일 경로·장애인, 20~21일은 모든 국민이 예매 할 수 있다. ⓒ천지일보 2021.1.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4일 서울역에 2021년 설 승차권 예매 안내문이 붙어 있다. 설 승차권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과 전화접수 등 비대면 방식으로 가능하다. 19일 경로·장애인, 20~21일은 모든 국민이 예매 할 수 있다. ⓒ천지일보 2021.1.14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화 검토

거리두기는 31일까지 연장키로

헬스장·노래연습장 조건부 허용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정부가 2월 1~14일 설 연휴 특별방역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6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설 연휴를 포함해 2월 14일을 설 특별방역 기간으로 정하고, 설 특별방역 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우선 교통수단과 교통시설 방역을 강화한다.

철도 승차권은 창가 좌석만 판매하고,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연안여객선 승선인원도 정원의 50% 수준으로 관리해 전체 이동량 감소를 위한 조치를 시행한다.

고속도로 휴게소도 혼잡안내 시스템을 운영하고, 실내 취식을 금지(포장 판매만 허용)하는 등 교통시설 이용자 밀집을 방지한다.

고궁과 박물관 등 국·공립문화예술시설은 사전예약제를 통해 적정 이용자 수를 관리하고, 일부 유료시설은 평소와 동일한 요금기준을 적용한다.

설 연휴 기간 방역과 의료대응 체계는 빈틈없이 운영하기로 했다.

질병관리청 콜센터를 24시간 운영해 연휴 기간에도 코로나19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비상 방역대응 체계도 상시 가동할 계획이다.

중대본은 “지난해 추석 연휴 정부와 지자체, 국민의 참여 방역이 코로나19 확산 차단의 성과를 이뤄낸 것처럼 다가오는 설 명절이 코로나19 안정화를 위한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가족·친지 방문과 여행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24명으로 집계된 14일 서울역 광장 임시 선별검사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천지일보 2021.1.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24명으로 집계된 14일 서울역 광장 임시 선별검사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천지일보 2021.1.14

중대본은 또 현행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와 전국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를 오는 31일까지 2주간 연장하기로 했다.

이로써 이달 말까지 전국에서 5인 이상 사적모임이 금지되고, 5인 이상이 식당에서 함께 식사를 할 수 없다.

수도권에서는 결혼식과 장례식 등에서 인원이 50명 미만으로, 비수도권에서는 100명 미만으로 계속 제한된다.

다만 다중이용시설 운영제한에 대해선 형평성 문제가 불거짐에 따라 일부 조치를 완화했다.

그간 전국의 카페는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포장·배달만 허용됐으나, 식당과 동일하게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전제로 오후 9시까지는 매장 내 취식이 허용된다.

전국의 스키장에선 그간 스키장 내에 위치한 식당·카페 등 부대시설이 집합 금지였으나, 집합 금지 조치가 해제되고 방역 수칙 준수 하에 운영이 가능하다.

그간 문을 닫았던 수도권 실내체육시설과 노래연습장은 인원을 8㎡당 1명으로 제한하는 조건 하에 운영을 허용하기로 했다.

학원도 기존 동 시간대 교습인원 9명 제한을 8㎡당 1명으로 변경했다.

정규예배·법회·미사 등 위험도가 낮은 종교활동은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 준수 하에 수도권 10%, 비수도권 20%(좌석 기준)까지 대면 진행을 허용하기로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