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미흡 대응에 일본 스가 내각 지지율 34.2%로 ‘추락’
‘코로나19’ 미흡 대응에 일본 스가 내각 지지율 34.2%로 ‘추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AP/뉴시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7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마치고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도쿄도, 가나가와, 지바, 사이타마현 등에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기간은 8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한 달간이다. 도쿄에서는 오늘 244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7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마치고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도쿄도, 가나가와, 지바, 사이타마현 등에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기간은 8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한 달간이다. 도쿄에서는 오늘 244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출처: AP/뉴시스)

지난달에 비해 8.9%포인트 하락
부정 평가는 61.4%, 긍정 18.5%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 내각 지지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 속에 추락하고 있다.

지지통신은 지난 8~11일 여론조사를 한 결과 스가 내각 지지율은 34.2%로, 지난달 조사와 비교해 8.9%포인트 하락했다고 15일 보도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률은 39.7%로 같은 기간 13.1%포인트 상승했다.

스가 내각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서는 61.4%가 부정적으로 평가했고, 긍정적인 평가는 18.5%에 그쳤다.

이번 여론조사는 18세 이상 남녀 1953명을 개별 면접하는 방식으로 이뤄졌고, 유효 응답 회수율은 62.0%였다.

한편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지난 8일 도쿄도 등 수도권 4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발령한 뒤 14일에는 오사카부 등 7개 광역 지자체에 긴급사태를 추가 발령했다.

일본의 코로나19 긴급사태는 ▲불요불급한 외출 자제 ▲오후 8시 이후 음식점 등 영업 중단 ▲출근자 수 70% 감축 ▲대형 이벤트 자제 등을 골자로 한다.

그러나 일본 내에선 스가 총리가 경기 부양을 중시해 긴급사태를 늦게 발령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했다는 평가가 많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