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코로나 감염자 100만명 육박… 어쩌다 이 지경까지 왔나
LA 코로나 감염자 100만명 육박… 어쩌다 이 지경까지 왔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LA 다저스타디움 주차장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차량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출처: 뉴시스)
4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LA 다저스타디움 주차장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차량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출처: 뉴시스)

높은 인구 밀도에 도심 주택서 밀집 생활…가정 내 감염 확산

건조한 날씨로 실내 감염 증가…작년 11월 느슨해진 방역도 원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이 통제불능의 재앙적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15일(현지시간) LA 카운티 보건국에 따르면 코로나 누적 환자는 97만5천299명으로 100만명에 육박했고, 누적 사망자는 1만3천명을 넘겼다.

LA의 코로나 감염자는 전 세계 확진 사례와 비교하면 국가급 위기 상황으로 번졌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현재 코로나 누적 환자 100만명을 넘긴 국가는 18개국으로, LA의 코로나 환자는 네덜란드(91만명), 인도네시아(88만명), 체코(87만명), 캐나다(69만명)보다 많다.

LA 카운티 보건국은 지난 13일에는 코로나 검사를 받지 않아 통계치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누적 환자가 300만명에 달할 것이라는 모델링 예측 결과를 내놨다. LA 주민 3명 중 1명꼴로 감염됐을 것이라는 추정이다.

미국 서부의 최대 도시 LA는 어쩌다 이 지경까지 왔을까.

전문가들은 LA에서 코로나 대확산이 일어난 이유로 높은 인구 밀집도와 기후, 느슨해진 방역 등이 복합적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했다.'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 감염병 전문가인 커스틴 비번스 도밍고 박사는 NBC 방송에 "인구가 과밀한 LA는 빈곤층과 많은 필수업종 종사자가 몰려있는 복잡한 지역"이라며 "이런 요소들이 한꺼번에 합쳐지면서 코로나 대유행을 일으켰다"고 말했다.

LA 도심 지역의 인구 밀도는 제곱마일당 7천명으로 뉴욕의 맨해튼(5천200명)보다 높다.

에릭 가세티 LA 시장은 연초 CBS 방송과 인터뷰에서 "LA는 미국에서 가장 밀집한 대도시로, 각 가정에서 코로나가 확산하고 있다"며 "필수 업종 근로자가 집으로 돌아오면 그 가정에는 5명, 7명, 심지어 10명의 가족이 함께 있다"고 말했다.

여기다 궂은일을 하는 필수 근로자 대부분이 대가족 생활을 하는 라틴계와 흑인이라는 점도 코로나 확산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가정 내 코로나 확산이 광범위하게 이뤄지면서 LA 카운티는 지난 11일 필수 업종 근로자들에게 집에서도 마스크를 써야 한다고 강력히 권고했다.

LA 카운티 행정책임자인 힐다 솔리스 슈퍼바이저 위원장은 "코로나를 부모와 할아버지, 할머니에게까지 퍼트려 위독해지자 자녀들이 사과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상대적으로 온화한 LA의 겨울 날씨가 코로나 확산을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는 예측도 있었지만, 이런 전망은 완전히 빗나갔다.'

대신 남부 캘리포니아 지역의 건조한 겨울 날씨는 실내에서 코로나가 확산하는데 유리한 조건을 만들었다.

NBC 방송은 "LA가 온화한 기후로 알려졌지만 그래도 겨울철이 되면서 야외 활동이 이전과 비교해 줄었다"며 밀집한 주택가에서 이뤄진 연말·연초 가족 모임 등이 코로나 확산을 부추겼을 것으로 진단했다.

코로나의 급격한 전파는 사적 모임이 허용됐던 작년 11월 초부터 시작됐다는 게 LA 카운티 보건당국의 분석이다. 앞서 10월 말 미 프로야구팀 LA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과 핼러윈으로 조성된 축제 분위기도 방역을 느슨하게 만들었다.

코로나 3차 대유행의 파고가 닥치며 LA는 작년 11월 말 자택 대피령을 다시 발동했지만, 코로나 확산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카운티 보건국에 따르면 현재 LA에서는 1분마다 평균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있으며, 6분에 1명꼴로 사망자가 나오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