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내 주식시장서 불어난 개인자금 벌써 20조원 육박, 순매수 10.8조원
올해 국내 주식시장서 불어난 개인자금 벌써 20조원 육박, 순매수 10.8조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국민은행 여의도지점 스마트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가 전일보다 1.64포인트(0.05%) 오른 3149.93을 나타내고 있다.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국민은행 여의도지점 스마트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가 전일보다 1.64포인트(0.05%) 오른 3149.93을 나타내고 있다.

투자자예탁금 8.8조 증가, 처음으로 74조원 넘겨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올해 들어 국내 주식시장에서 개인투자자들의 자금이 10여일만에 2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개인들이 주식을 매수하거나 매수하기 위해 대기 중인 자금으로, 지난해 1년간 개인 전체 자금의 약 20%에 육박하는 규모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들은 지난 4일부터 13일까지 8거래일동안 국내 주식 시장에서 10조 8천억원어치 주식을 사들였다.

유가증권시장에만 8조 7천억원을 쏟아부었고, 코스닥시장에서는 2조 1천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또한 주식 매수를 위한 대기 자금은 올해 들어 9조원 가까이 급증했다.

지난해 말 투자자예탁금은 65조 6천억원이었는데, 12일 기준으로는 74조 4천억원으로 8조8천억원이 급증했다.

투자자예탁금은 개인들이 주식 투자를 위해 증권회사에 맡긴 돈으로, 74조원을 넘은 것은 역대 처음이다.

올해 불어난 19조 6천억원은 지난해 1년간 개인 자금의 18.5%에 달하는 규모다.

지난해 1년간 개인들은 유가증권시장에서 47조 4천억원, 코스닥시장에서는 16조 3천억원어치 등 총 67조 7천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했다.

또 투자자예탁금은 2019년 말 27조 3천억원에서 지난해 말에는 65조 6천억원으로 38조 3천억원으로 불어나면서 개인 자금은 총 106조원 증가했다.

지난해 1월 한 달치 금액을 절반이 지난 시점에서 이미 넘어섰다.

지난해 1월 개인의 순매수 금액은 코스피 4조 4천억원, 코스닥 1조 7천억원이었다. 투자자예탁금은 27조 3천억원에서 28조 7천억원으로 1조 4천억원 증가했었다.

이같이 개인자금이 늘어난 데에는 주가 상승으로 기존 자금이 불어난 것 외에 신규 유입에 따른 것도 상당 부분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올해 새로 유입된 자금은 대부분 은행에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