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에서도 거스름돈 바로 계좌 입금 가능해진다
이마트24에서도 거스름돈 바로 계좌 입금 가능해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이 이마트24에서 여름용 마스크를 살펴보고 있다. (제공: 이마트24) ⓒ천지일보 2020.6.30
고객이 이마트24에서 마스크를 살펴보고 있다. (제공: 이마트24) ⓒ천지일보DB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은행에 따르면 전국 이마트24 매장 5300곳이 거스름돈 계좌 입금 서비스에 참여한다.

이마트24의 참여로 거스름돈 계좌 입금 서비스를 제공하는 유통사업자는 한국미니스톱(전국 점포 2570곳), 현대백화점(전국 백화점 15곳 및 아웃렛 8곳)을 포함해 3개로 늘었다.

한은이 추진하는 거스름돈 계좌 입금 서비스란 편의점, 백화점 등 가맹점에서 고객이 현금이나 상품권을 쓴 뒤 잔돈을 현금카드(모바일 포함)를 이용해 고객의 은행 계좌에 곧바로 넣어주는 서비스다.

현재 15개 금융기관(농협·SC제일·우리·신한·기업·국민·수협·전북·대구·경남·부산·제주·광주은행, 농·수협중앙회)이 발급한 현금카드를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하나은행과 산업은행은 내달 말까지는 참여할 예정이다.

한은은 현금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서비스의 편의성을 높이고 참여 사업자도 늘려가겠다는 방침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