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택시·버스 운수종사자 코로나19 전수검사 실시
아산시, 택시·버스 운수종사자 코로나19 전수검사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교통 운수종사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제공: 아산시) ⓒ천지일보 2021.1.15
대중교통 운수종사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제공: 아산시) ⓒ천지일보 2021.1.15

오는 21일까지 운수종사자 1500여명

이순신종합운동장 선별진료소서 진행

시민 누구나 무료로 검사받을 수 있어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충남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관내 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운수종사자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진행 중이다.

14일 아산시에 따르면 오는 21일까지 이순신종합운동장에 설치한 선별진료소에 별도 부스를 마련하고 관내 대중교통 종사자 약 1500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다.

대중교통을 통한 코로나19 감염병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신속한 선제 조치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과 대중교통 종사자들의 불안감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검사를 원하는 시민 누구나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면 장시간 줄을 서야 하고, 검체 채취 후 결과가 나오기까지 약 하루 정도 자가격리가 필요해 약 이틀의 시간이 소요된다.

이에 아산시는 이순신종합운동장 선별진료소에 별도 부스를 마련해 대기시간을 확실하게 줄일 수 있도록 하고, 자가격리로 운수 종사자들이 경제적 불이익을 입지 않도록 신속진단키트를 활용한 항원검사를 진행 중이다.

PCR 검사는 검체 채취 후 결과가 나오기까지 약 하루의 시간이 소요되지만, 신속진단키트를 사용하면 30분 만에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신속하게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어 검사 대상자들의 호응도도 높다. 매일 많은 사람과 만나기 때문에 감염에 대한 우려가 높지만, 여러 여건상 섣불리 검사에 응하지 못한 이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아산시는 오는 21일까지 대중교통 운수종사자 전원에 대한 검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검사 대상은 관내 택시 운수종사자 약 1200명, 버스 운수종사자 약 300명으로, 장애인콜택시 종사자, 법인버스 종사자 등도 포함돼 있다.

아산시 보건소 관계자는 “대중교통 종사자에 대한 선제검사는 지역사회의 불안 해소는 물론, 운수종사자들의 안전을 위해서도 꼭 필요한 조치였다”면서 “앞으로도 선제적이고 공격적인 방역을 통해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막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