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지난해 유기농산물 인증면적 ‘역대 최대’
전남도, 지난해 유기농산물 인증면적 ‘역대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라남도가 민선 7기 들어 유기농 중심의 친환경 농업 내실화 정책을 추진한 결과, 지난해 유기농산물 인증 역대 최대 면적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14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농산물품질관리원의 ‘친환경농산물정보시스템’ 집계 결과, 전남지역 유기농산물 인증면적은 2019년 1만 5722㏊보다 8167㏊ 증가한 2만 3889㏊로 역대 가장 많은 면적을 확보했다. 이는 전국 유기농산물 인증면적 3만 8697㏊의 62%에 해당된다.

특히 도내 전체 인증면적 4만 6041㏊ 중 유기농이 51.8%인 2만 3889㏊로 무농약 인증면적 2만 2152㏊를 앞질렀다.

소득작목인 과수·채소 인증면적도 크게 늘었다. 과수의 경우 2019년보다 93㏊가 증가한 1033㏊, 채소는 무려 508㏊가 증가한 1292㏊로 조사돼 품목 다양화의 양상을 보였다.

유기농 중심의 품질 고급화 전략에 성공할 수 있었던 주요인은 ▲민선 7기 들어 친환경농업과에서 식량원예과를 분리 ▲친환경 농업 경쟁력 강화 정책에 집중 ▲전국 최초 유기농 명인 지정 ▲유기농 지속직불금 및 종합보험 지원 등 차별화된 시책 추진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친환경농산물 가격정보’에서도 유기농산물의 거래가격이 일반농산물보다 1.5~2.5배가량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유기농 쌀은 관행 상품보다 2.5배 높은 10㎏당 5만 8039원, 고구마 등 식량작물은 1.5배 높은 1㎏ 당 7159원, 토마토 등 채소류는 1.9배 높은 1㎏ 당 9807원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전남산 친환경농산물 1만 8000t(630억원)이 서울 등 약 6000여개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에 공급되고, 전남 도내 모든 학교에 연간 3362t(20억원)의 유기농 쌀이 공급되는 등 안정적인 판로 확보도 한몫했다.

소영호 전라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유기농 중심의 저비용 고소득 실천 성공모델을 지속해서 발굴, 육성하겠다”며 “전남의 친환경 농업을 생산, 가공, 체험·관광까지 아우른 친환경 농촌융복합산업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