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1도 1뮤지움 정책 ‘인피니또뮤지움’으로 본격 추진
신안군, 1도 1뮤지움 정책 ‘인피니또뮤지움’으로 본격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피니또뮤지움 조감도. (제공: 신안군)
인피니또뮤지움 조감도. (제공: 신안군)

[천지일보 신안=김미정 기자] 전남 신안군(군수 박우량)이 핵심전략사업 1도 1뮤지움정책의 중심에 있는 ‘인피니또 뮤지움’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다고 14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신안군 자은면 둔장해변에 건립 예정인 ‘인피니또뮤지움’은 새로운 미술 장르인 야외조각과 미디어 전시콘텐츠를 통해 지속적인 관람 동기를 부여하고, 예술가의 창작지원에 기반해 국제레지던스 미술관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인근 관광자원으로는 무한의 다리, 둔장해변, 신안자연휴양림이 있고 리조트 및 호텔 2개소가 건립 중이다.

특히 1004개의 섬으로 이뤄진 신안군은 각 섬 주민들의 문화복지와 경제유발효과 및 관광 활성화를 이끌어갈 중심 사업으로 미술관 박물관을 꼽았다. 최근 자은면에 문을 연 ‘둔장마을미술관’이 좋은 사례다.       

2020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작은미술관 공모사업에 선정된 신안군은 마을주민들의 뜻에 따라 노후된 마을회관을 리모델링해 ‘둔장마을미술관’으로 오픈했다. 둔장마을회관은 1970년대 초반 새마을운동이 한창일 때 마을 사람들이 직접 나무와 모래를 나르고 벽돌을 올려 만든 공간으로 50년 동안 마을의 크고 작은 행사에 사용됐던 마을의 중심공간이었다. 그러나 한동안 방치돼 있었던 곳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신안군의 노력으로 50년 만에 미술관으로 재탄생해 마을 사람들의 사랑받는 중심공간으로 다시 자리 잡게 됐다. 

신안군 1도 1뮤지움은 100년 이상 교육의 요람이었던 학교를 제일 많이 활용하고 있다. 각 섬에는 육지에서는 이미 오래전에 사라져버린 우리 문화와 섬 고유의 문화유산들이 귀중한 자산으로 남아 있다. 

신안군은 섬마을 빈 학교를 매입해 지역 주민과 관광객에게 여전히 가치 있는 미술관 박물관 전시관 기념관 등으로 재생해 의미 있는 공간으로 역할을 지속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이세돌 바둑기념관, 에로스서각박물관 등이 있다.

군은 오래전 건립된 철새박물관·소금박물관·조희룡기념관 등은 전시콘텐츠와 프로그램을 보완해 가치를 발굴하고 보존해 문화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1도 1뮤지움 사업으로 추진 중인 24개 박물관 미술관 중 앞으로 추진될 대표적인 뮤지움 ‘동아시아 인권평화미술관’은 민중예술가 홍성담의 고향 신의도에 ‘동아시아의 인권과 평화’의 가치를 예술로 꽃피우고자 추진 중이다. 

‘인피니또뮤지움’은 세계적인 건축가 마리오보따가 무상으로 설계에 참여해 미래의 가치를 담보할 국제적인 현대미술을 담을 공간으로 준비 중이다. 또 세계적인 화가 김환기 고택 인근에 ‘플로팅뮤지움’을 야심 차게 준비 중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인피니또뮤지움’을 비롯한 규모 있는 신축 뮤지움에서는 1도 1뮤지움의 전체 전시기획과 교육프로그램 등을 지원하는 한편 국립목포대학교와 아시아문화전당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등과 연계해 전남의 미래산업인 ‘문화예술관광’을 이끌어갈 젊은 전문가들을 육성, 미래가 보장된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할 것”이라며 “신안의 섬과 바다 음식 등 천연자원과 아름다운 관광자원을 더욱 가치 있고 경쟁력 있는 자원으로 만들어 가는 중심적인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