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 간담회 ‘입장차 극명’
기업은행-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 간담회 ‘입장차 극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기업은행 측과 14일 오후 서울 중구 IBK파이낸스타워에서 간담회를 하는 모습. (제공: 대책위)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기업은행 측과 14일 오후 서울 중구 IBK파이낸스타워에서 간담회를 하는 모습. (제공: 대책위)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IBK기업은행과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사기피해대책위원회(대책위)가 14일 간담회를 열었으나, 서로의 입장 차만 확인하는데 그쳤다.

대책위는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가 끝난 직후 “기업은행의 디스커버리펀드 환매중단 사기판매 사태에 대한 사적화해 의지가 분명하지 않음을 확인했다”면서 “사적화해 실무협상단 구성을 제안했으나 기업은행은 거부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기업은행은 “이미 법리검토 등을 통해 현실적으로 어려운 사안임을 감안해 부정적 의견을 전달했다”며 “금융감독원의 제재심과 분쟁조정위원회 절차가 진행 중이므로 이에 성실히 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기업은행은 2017~2019년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를 각각 3612억원, 3180억원 어치를 판매했는데, 미국 운용사가 펀드 자금을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면서 환매중단됐다.

기업은행은 지난해 6월 이사회를 열고 디스커버리 핀테크 글로벌(선순위) 채권 펀드 투자자에게 최초 투자원금의 50%를 선지급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