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 사칭피해… SNS 활동 중단 선언
김장훈 사칭피해… SNS 활동 중단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장훈(출처: 아침마당)
김장훈(출처: 아침마당)

김장훈 사칭피해… SNS 활동 중단 선언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가수 김장훈이 사칭피해를 호소했다.

김장훈은 지난 13일자신의 SNS에 “조만간 이곳 문을 닫으려고 한다. 생각보다 끔찍한 일이 있었다”라면서 “나의 오랜 팬이었던 어떤 처자가 나를 빙자해 공식 팬클럽인 양, 공식 채팅방인 양, 처음에는 내 행세까지 하면서 사람들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어 “카카오톡 채팅방으로 초대해서 모임을 키웠다. 거기서 못 견디고 상처 입은 팬들이 자꾸 떠나는 사태가 일어났다”고 전했다.

그는 “휩쓸리는 선량한 팬들이 걱정돼서 글 올린다. 열심히 살아도 어려운 세상인데 이런 거 일일이 받아주면서 살 여유가 없다”라면서 “깔끔하게 페북 닫고 인스타도 닫고 유튜브에서 음악만 열심히 하면서 사는 게 낫지 싶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장훈은 “그곳(사칭 팬클럽)으로 인해 상처받고 떠나신 분들 페북 닫히기 전에 꼭 이곳으로 돌아오라”라면서 “받으신 상처 치료해 드리겠다. 일찍 신경 못 써서 너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