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선박 물류 인프라 공유해 중소 고객사 수출 돕는다
포스코, 선박 물류 인프라 공유해 중소 고객사 수출 돕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제철소 제 3부두에서 철강제품을 선적하고 있다.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 제 3부두에서 철강제품을 선적하고 있다. (제공: 포스코)

‘합적배선 시스템’ 개발… 이번 중 운영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포스코가 수출 선박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들을 위한 지원에 나선다.

포스코는 고객사의 소량 화물을 자사 물량과 함께 선적할 수 있도록 하는 ‘합적 배선’ 시스템을 개발해 이달 중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중소업체들의 경우 수출 물량이 적어 선박의 적기 확보가 쉽지 않아 납기 준수가 어렵고 상대적으로 높은 운임을 지불해야 할 때가 많아 수출 경쟁력이 저하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 초지다.

포스코는 지난해 9월부터 ‘합적배선 시스템’을 시범 운영해왔다. 지난해 시범운영 기간 동안 ‘합적배선 시스템’을 통해 42개 중소 고객사들이 5만 6000t을 합적했고, 이를 통해 11억원 가량의 물류비가 절감된 것으로 집계됐다는 것이 포스코 측의 설명이다.

철강재를 가공해 수출하고 있는 ㈜한금의 오필석 대표는 “포스코의 합적배선 시스템을 활용하면 이전보다 낮은 가격으로도 포스코와 동일한 수준의 운송 품질 서비스를 적기에 제공받을 수 있다”며 “한달에 1~2회 주기적으로 선적할 수 있고 선적량이 적어도 합적이 가능해 안정적이고 경쟁력 있는 수출이 가능하게 됐다”고 했다.

포스코는 합적배선 시스템을 통해 물류 밸류체인(가치사슬) 전체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를 들어 선사는 추가 물량 유치로 매출이 늘고, 부족한 물량을 채우기 위해 다른 부두로 이동할 필요 없어 운송 비용을 아낄 수 있다. 포스코 역시 화물의 선적 수량이 계약보다 부족해 발생하는 ‘부족 운임’을 최소화할 수 있다.

포스코는 합적배선 시스템 정식 시행을 앞두고 고객사들을 직접 방문해 시스템 사용방법은 물론 물류 솔루션 컨설팅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또 물동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일만항을 비롯해 구매 협상력이 낮은 중소 광물 공급사 등을 대상으로 구매·물류 프로세스 개선을 지원해나갈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