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금광 폭발, 30시간 지나서야 구조 요청 ‘비난’
중 금광 폭발, 30시간 지나서야 구조 요청 ‘비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치샤=AP/뉴시스] 13일(현지시간) 중국 산둥성 치샤시 시청현 금광 폭발 현장에서 구조대가 대응하고 있다. 사고는 지난 10일 일어났으나 해당 광산회사가 사고 30시간이 지나서야 구조 요청을 해 매몰된 인부 22명의 생사를 알 수 없는 상태다. 현지 경찰은 이 회사 관리인들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