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제물포캠퍼스, 제물포지역 “상생” 역할 모색
인천대 제물포캠퍼스, 제물포지역 “상생” 역할 모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발전후원포럼 심포지움 14일 유튜브 라이브 개최

“인천대·한국철도공사 등 도시재생 뉴딜사업 손잡아야”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대학교 제물포캠퍼스 활용방안 심포지움이 14일 유튜브 라이브로 열렸다.

이번 심포지움은 인천대발전후원포럼(대표 최계운)이 인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제물포 역세권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해 제물포캠퍼스와 제물포지역의 상생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심포지움에서는 1부 주제발표로 이순복 제물포역 일원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장이 ‘제물포역 일원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2부 주제발표 시간엔 안승범 인천대 동북아물류대학원 교수가 ‘제물포캠퍼스 공간 활용전략’이란 발표를 했다.

이순복 센터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제물포역 도시재생사업은 문화가 모이는, 사람이 모이는, 행복이 모이는 ‘더 모아(The More) 제물포’란 비전을 토대로 추진되고 있다”며 “제물포역 일원을 문화가 모이는 거점공간, 사람이 모이는 상권활성화, 행복이 모이는 정주환경을 목표로 지하상가 리모델링, 행정지원복합거리 조성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센터제물포역 도시재생사업은 2030년 인천도시재생전략계획에서 노후지역 활성화를 위한 청년창업 전략적 연계 토대로 추진되고 있다고 밝히며, 제물포역 지하상가 공간을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하고, 기존 상업기능은 지상 공간에서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유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빈집은행을 활용한 청년창업 및 주거통합공간 조성으로 제물포역 일대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에 따라 2030년까지 단계별로 추진될 예정이라고 했다.

안승범 인천대 교수는 주제발표에서 제물포역 상권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인천대학교 제물포캠퍼스 활용방안 심포지움생사업에서 인천대가 하나의 개발 축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물포역 인근 지역상인들은 인천대가 송도로 이전한 후 상권이 죽었다고 생각했으나 제물포캠퍼스가 지역활성화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교수는 이와 같은 지역 상황과 인천시 도시재생사업을 감안해 제물포캠퍼스를 지자체와 연계한 복합문화·체육시설을 유치해 지역주민을 위한 교육과 교류의 허브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역거점 국립대학으로서 시민들의 평생교육을 담당할 평생교육원을 활성화 하고, 인천대 과학영재연구소를 과학문화 지역거점센터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안 교수는 이를 실현하기 위한 재원 마련 방안으로 먼저 인천시와의 협상을 통한 자금조달도 가능하겠지만 BTO 또는 국책사업 유치도 가능한 선택지라고 밝혔다.

1부 토론에는 전찬기 전 제물포역 일원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장, 강도윤 연수구 도시재생지원센터장, 박정환 인천일보 정치부장·탐사보도부장이 참여하며, 2부 토론에는 김재영 인천대 행정학과 교수, 최계운 인천대발전후원포럼 공동대표(인천대 명예교수), 이순복 센터장, 안승범 인천대 교수가 참여했다.

이날 심포지움에서 최계운 공동대표는 “현재와 같이 제물포역사도 제외하고, 인근에 위치한 인천대학교 제물포캠퍼스도 제외한 좁은 범위의 도시재생 계획으로는 쇠퇴한 도심을 제대로 살릴 수 없다”고 지적하며 “인천시와 인천대가 한국철도공사 및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손을 잡고 인천 시민이 함께 나서야만 성공적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도시재생뉴딜 형태는 대학타운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되도록 해야 하며, 이 중에서도 대학연계형으로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인천대발전후원포럼은 지난 2019년 10월 14일 인천대 발전을 위해 공식 출범했다. 후원포럼은 최계운 인천대 명예교수, 김광석 물류대학원 교수, 유정석 전 해양수산부 차관, 류인모 법학과 교수가 공동 대표로 참여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