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유샵서 중고폰·자급제폰 ‘셀프개통’ 가능해”
LGU+ “유샵서 중고폰·자급제폰 ‘셀프개통’ 가능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보 모델들이 유샵에서 셀프개통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1.1.14
홍보 모델들이 유샵에서 셀프개통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1.1.14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온라인 채널에서 어떤 핸드폰을 쓰는 고객이라도 LG유플러스의 서비스에 쉽게 가입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14일 LG유플러스는 온라인 직영몰 ‘유샵(U+Shop)’에서 중고폰·자급제폰·외산폰 이용 고객이 손쉽게 요금상품을 이용할 수 있는 ‘유심(USIM) 셀프개통’ 서비스를 이달부터 시작했다고 밝혔다.

최근 MZ세대를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에서 ‘매장 직원과 응대하는 게 익숙하지 않다(89%, 중복응답 가능)’ ‘콜센터에 전화 경험이 거의 없다(85%)’고 파악돼 고객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비대면 서비스가 개발됐다.

유심 셀프개통을 이용하면 고객이 직접 현재 보유 중인 중고폰·자급제폰·외산폰 단말의 휴대폰 유형 정보(LG유플러스·SK텔레콤·KT 출시폰, 아이폰 등)와 가입정보 기반 신청서 작성해 요금상품에 쉽게 가입할 수 있다. 유샵 홈페이지에서 개통을 마치면 1~2일 뒤 택배로 고객에게 유심이 배달되며 단말기에 직접 삽입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셀프개통 사용이 불편한 고객을 위해서는 이름과 전화번호만 남기면 상담사와 통화 후 개통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여기에 더해 오는 15일부터 유샵에서 유심 셀프개통으로 5G 요금제에 가입한 고객에게는 12개월간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제휴쿠폰을 선물한다. 또한 LTE 요금제에 가입 시 유샵 전용 7% 요금할인과 선택약정할인을 합쳐 월 32% 요금 할인 혜택, 또는 제휴쿠폰을 선택할 수 있다. 향후 유샵에서 휴대폰 구매 시에도 셀프개통을 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김남수 LG유플러스 디지털사업담당 상무는 “빠르고 간편하게 요금상품에 가입할 수 있는 ‘유심 셀프개통’을 통해 더 많은 고객이 LG유플러스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이와 함께 유샵 만의 제휴쿠폰·32% 요금할인 등 특화된 혜택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유샵은 ’유샵 전용 제휴팩’, 실시간 라이브 쇼핑 ‘유샵 Live’, 매장 픽업 및 매장 예약 서비스 등을 도입하며 디지털 채널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해 4분기 월평균 유샵 방문객 수가 전년 동기 대비 24.4%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