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코로나 백신 속도전'… 24시간 접종센터 연다
영국, '코로나 백신 속도전'… 24시간 접종센터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런던=AP/뉴시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4일(현지시간) 런던의 다우닝가 10번지에서 코로나19 관련 대국민 TV 연설을 하고 있다. 존슨 총리는
[런던=AP/뉴시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4일(현지시간) 런던의 다우닝가 10번지에서 코로나19 관련 대국민 TV 연설을 하고 있다. 존슨 총리는 "코로나19 변이의 확산세가 절망적이고 우려스럽다"라며 이날 자정부터 세 번째 전국 봉쇄를 취한다고 발표했다. 영국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는 6만명에 육박한다.

아스트라제네카, 곧 1주일에 200만회분 백신 공급

영국 정부가 최대한 빨리 많은 인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24시간 연중무휴(24/7)로 운영되는 백신 센터를 열기로 했다.

13일(현지시간) 스카이 뉴스, BBC 방송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이날 하원 '총리 질의응답'(Prime Minister's Questions·PMQ)에 참석해 이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키어 스타머 노동당 대표는 정부가 시범적으로 24시간 운영되는 백신 센터를 열 것이라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언제부터 대중이 이용 가능할지를 존슨 총리에게 물었다.

이에 존슨 총리는 "가능한 한 최대한 빨리 열 것"이라며 맷 행콕 보건장관이 정해진 절차에 따라 구체적인 사항을 내놓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존슨 총리는 영국이 유럽 내 다른 어떤 나라보다 더 많은 백신을 접종하는 등 "매우 빠르게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현재는 백신 공급이 제한 요소"라고 설명했다.

존슨 총리는 현재 233곳의 대형병원, 1천곳의 지역보건의(GP) 병원, 200곳의 약국과 50곳의 대규모 백신 센터가 구축됐다고 밝혔다.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공급도 계속 확대될 예정이다.

톰 키스-로치 아스트라제네카 UK 대표는 이날 하원 위원회에서 "현재까지 110만 도스를 공급했으며, 물량을 계속 확대하고 있다"면서, 매주 200만 도스 공급 목표 달성이 임박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올해 1분기 중 수천만 도스를, 올해 전체로는 당초 약속했던 1억 도스를 영국에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런던=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