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부산銀·경남銀, 지역 중소기업에 설 특별자금 1조 6000억원 지원
BNK금융 부산銀·경남銀, 지역 중소기업에 설 특별자금 1조 6000억원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 2021 새해맞이 희망나눔 특별대출. (제공: BNK금융그룹) ⓒ천지일보 2021.1.13
BNK 2021 새해맞이 희망나눔 특별대출. (제공: BNK금융그룹) ⓒ천지일보 2021.1.15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BNK금융그룹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설 명절을 앞두고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총 1조 6000억원 규모의 ‘BNK 2021 새해맞이 희망나눔 특별대출’을 지원한다.

두 은행은 코로나19와 지역경제 침체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중소기업들의 자금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달 11일부터 오는 3월 10일까지 각 은행별로 8000억원(신규 4000억원·기한연기 4000억원)씩 총 1조 6000억원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 19 피해기업 ▲지역 내 창업 기업 ▲양 은행 장기거래 중소기업 ▲지역 일자리 창출기업 ▲기술력 우수기업 ▲지자체 전략산업 영위 중소기업 등으로 업체별 지원 금액은 최대 30억원이다.

지역 중소기업의 금융비용 절감을 위해 최고 1.0%의 금리감면도 추가로 지원한다. 특별대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전 영업점과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특별자금이 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상공인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BNK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기업들의 경영안정 지원을 위해 다양한 금융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