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은 BTJ열방센터 방문자’ 찾기… 확진자 누적 662명
‘숨은 BTJ열방센터 방문자’ 찾기… 확진자 누적 662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콥선교회. (출처: 인터콥선교회 홍보영상 캡처)
기독교 선교법인 전문인국제선교단(인터콥)이 운영하는 BTJ 열방센터를 찾았던 방문자 3013명 중 66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9개 시·도 종교모임 등을 통해 확진자 450명이 늘어 방역 당국과 전국 지자체에 비상이 걸렸다. (출처: 인터콥선교회 홍보영상 캡처)

전국 BTJ열방센터發 코로나 확산 지속… 서울시 ‘강제 처분’ ‘행정명령’ 검토 中

정부·지자체 구상권 행사여부 검토… 질병관리청 ‘센터 방문 이력자 다시 조사’

[천지일보=양효선 기자]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BTJ열방센터 집회에 참석한 사람이 3000명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각 지방자치단체가 개신교 선교단체 인터콥이 운영하는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확산해 비상이 걸렸다.  

1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기준 BTJ열방센터 측이 제출한 출입명부에 등록된 방문자는 2996명, 당국이 역학조사로 확인한 17명을 포함해 모두 3013명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파악된 것보다 176명 늘어난 수치다.  

방역 당국과 지자체들이 연락처를 비교해 확인 중인 데 BTJ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BTJ 열방센터는 개신교 선교단체 인터콥(InterCP International)이 운영하는 시설로 경북 상주에 위치해 있다.

BTJ열방센터 관련 코로나19 현황. (출처: 연합뉴스)
BTJ열방센터 관련 코로나19 현황. (출처: 연합뉴스)

지금까지 인터콥이나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가 전국에서 662명이 나왔다. 

서울시에 따르면 질병관리청은 최근 센터 방문 이력자를 다시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검사 대상 명단을 업데이트해 서울시 등 전국 지자체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각 지자체는 인터콥 BTJ 열방센터와 관련된 주민들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행정명령을 내린 상황이다. 

서울시는 13일 오전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열방센터 방문 이력이 파악된 서울 거주자 당초 283명에서 76명이 증가한 359명이 됐다. 이 중 47명이 검사를 거부하고 있으며 연락이 닿지 않는 사람이 58명이 증가한 106명이라고 밝혔다. 

시는 진단검사 기간인 오는 15일까지 검사를 받지 않은 미검사자는 경찰과 협조해 강제 처분을 검토하고 있으며 정당한 사유 없이 검사를 거부한 사람은 고발 조치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이날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 진료비 가운데 공단 부담액에 대해 구상권을 행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현재까지 집계된 확진자 576명의 예상 진료비는 총 30억원으로 이 가운데 공단 부담분은 26억으로 추정된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는 지난 12일 이 선교단체를 두고 “보건당국의 진단 검사 행정 명령에 불응시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계획이며 불법행위를 지시, 주도한 자도 명확히 밝혀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전날 보건당국의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로 BTJ열방센터 관계자 2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국수본은 BTJ열방센터 방문자에 대해 전국 경찰관에서 신속대응팀 총 8602명을 동원해 소재를 확인하고 있다. 

정부도 열방센터에 대한 구상권 행사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역학조사 거부 등 방역지침을 위반한 BTJ열방센터에 대한 구상권 청구 여부와 관련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차원에서도 구상권 청구에 대해 검토할 여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BTJ열방센터를 관할하는 상주시는 지난 7일 일시 폐쇄 행정명령을 내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