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BTJ열방센터’ 역학조사 방해 혐의, 책임 물을 것”
경찰 “‘BTJ열방센터’ 역학조사 방해 혐의, 책임 물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천지일보
경찰청. ⓒ천지일보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최근 종교단체 인터콥(InterCP International)이 운영하는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 방해 의혹이 불거지면서 경찰이 주도자를 법적으로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는 12일 이 선교단체를 두고 “보건당국의 진단검사 행정명령에 불응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계획”이라며 “불법행위를 지시·주도한 자도 명확히 밝혀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BTJ 열방센터 방문자 중 일부가 보건당국의 연락을 받지 않거나 방문 사실을 부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방해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경찰은 전날 보건당국의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로 BTJ열방센터 관계자 2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국수본은 “연락이 닿지 않는 BTJ열방센터 방문자에 대해 전국 경찰관에서 신속대응팀(총 8602명)을 동원해 소재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국내 발생 현황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는 총 576명이다. 지난해 11월 27일부터 12월 27일까지 한 달간 BTJ열방센터를 방문한 2797명 중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 중 924명(33.0%)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 126명이 확진됐다. 약 67%는 아직까지 검사를 받지 않았다.

현재 지자체는 방문자에게 연락해 검사를 권고하고 있지만 상당수가 휴대전화를 꺼놓는 등 연락을 받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방문자는 연락처가 다르게 작성되기도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