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변이된 코로나, 전파 빨라지면 확진자·중환자 증가”
정부 “변이된 코로나, 전파 빨라지면 확진자·중환자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출처: 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로 인해 바이러스 전파 속도가 빨라지면 의료체계의 부담이 커진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분석에 부분적으로 동의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2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변이 바이러스로 인해 확진자 1명이 감염시키는 사람 수가 1명에서 1.5명으로 늘면 결국 전파 속도가 빨라지고 접촉자·확진자 수가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반장은 “확진자 증가는 입원자 증가로 연결되고 노인에게서 집단감염이 발생할 경우 중환자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변이 바이러스의 감염력이 세고 감염 속도가 빠른 부분으로 확진자가 늘어 의료체계에 부담된다는 부분으로 해석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CNBC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새로운 변이가 이전 변이보다 더 전염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 같은 상황은 수많은 감염과 입원을 야기해 이미 한계에 다다른 의료체계가 더욱 심각해진다”고 우려했다.

WHO는 지난해 12월 31일(현지시간) 영국발과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를 포함해 총 4종의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정식으로 확인했다. ‘영국발 변이(VOC 202012/01)’ ‘남아공발 변이(N501Y)’ ‘D614G’ ‘클러스터(Cluster) 5’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