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인터뷰] ‘음악계 발전’ 교육에 달렸다
[리얼인터뷰] ‘음악계 발전’ 교육에 달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영철 한국첼로학회장 겸 카메라타서울 지휘자는 음악계 발전을 위해 쓴 소리를 마다하지 않는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현장목소리] 최영철 한국첼로학회장 겸 카메라타서울 지휘자
“종합대·음악전문 학교 장점 융합해야”


[천지일보=김지윤 기자] “음악교육의 문제는 예나 지금이나 늘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학생은 부정한 대우를 당하더라도 가만히 있을 수밖에 없죠. 한 다리 건너면 서로 알 정도로 음악계가 좁기 때문입니다.”

최영철 한국첼로학회장 겸 카메라타서울 지휘자는 음악교육 시스템이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가장 근본인 교육이 잘 이뤄져야 음악계가 발전할 수 있다는 논리다.

그가 말하는 국내 음악교육 현실은 어떠한가. 국내는 외국과 달리 종합대학 내에 음대가 있다. 단과대 형식이다. 한국예술종합학교를 제외하고 음악만을 고집하는 학교는 거의 없다.

최 회장은 “음악전문 학교 콘서바토리(Conservatory) 시스템이 국내에 정착되면 좋겠지만 현재 상황으로는 아직 불가능하다”며 “학위제도에서 벗어나 실력으로 평가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외국의 음악교육 실태를 살펴보자. 외국은 콘서바토리(Conservatory)가 존재한다. 음악학교만 있는 형태다. 음악으로 콘서바토리 간 경쟁이 펼쳐지기 때문에 교수는 연구 등 자기계발에 힘쓰고 제자들을 성심성의껏 가르칠 수밖에 없다.

종합대학의 경우 학교 중앙에서 단대를 일일이 관리하기가 어렵다. 이런 이유로 학교 측은 단대 안에서 벌어지는 일을 모르는 경우가 있다. 올해 초에 벌어졌던 ‘서울대 음대 사건’이 대표적이다.

“무조건 적으로 콘서바토리를 옹호하는 것은 아닙니다. 대부분의 음대가 종합대 내에 있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콘서바토리만을 고집하는 것은 불가능하죠. 그렇다면 콘서바토리와 유니버시티(University, 종합대)의 장점을 융합한 교육제도를 하루빨리 찾아야 합니다.”

교육 외에도 음악계가 발전하기 위한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최 회장은 “지원프로그램과 콩쿠르 등의 심사과정이 공정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최 회장은 다음 달 독일 베를린 필 홀에서 지휘할 예정이다. 독일 베를린 필 홀은 전설적인 지휘자 카라얀이 살아 있을 때 주로 오르던 무대다. 국내 지휘자가 베를린 필 홀의 무대에 오르는 것은 정명훈 지휘자 이후 그가 두 번째다.

그는 베를린 필 홀 지휘 건으로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관하는 국제교류지원에 지원했다. 하지만 모 사립대의 음악연구소에서 펼치는 음악페스티벌에 밀렸다. 최 회장은 “부분 심의기피제의 폐단”이라며 “국제교류지원 심사위원 가운데 참가팀과 소속이 같은 교수가 있었다. 비록 그 심사에만 참여하지 않았지만 그의 존재가 결과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학교 학생들이 참여했을 경우, 교수는 그 분야의 전체 심사에서 빠져야 합니다. 그 팀이 심사받을 때만 잠시 밖에 나가는 ‘부분 심의기피제’만으로 공정한 심사가 이뤄졌다고 볼 수 없죠. 이 부분은 확실히 바뀌어야 합니다.”

최 회장에게 음악은 삶 그 자체다.

“음악인의 인식과 교육제도가 하루빨리 바뀌어야 합니다. 두 부분이 온전할 때 음악계가 발전하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정은 2011-06-06 20:50:39
음악계의 발전이 있다면 제도 바꾸는 것도 좋을 것으로 보입니다
무조건적인 고집보다는 발전이 되기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