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인사회 열지 않기로… 금융수장들, 위기대응 주문
신년인사회 열지 않기로… 금융수장들, 위기대응 주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저축은행중앙회 등 6개 금융업권별 협회는 코로나19 확산 관련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를 고려해 ‘2021년 범금융 신년인사회’를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6개 협회는 당초 이날 개최 예정이었던 신년인사회를 참석자 10명 이내의 소규모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정부의 강화된 방역지침에 적극 동참하는 차원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다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윤석헌 금감원장 등 주요 기관장의 범금융권 신년사와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장의 격려사를 공유했다.

이들은 일제히 코로나19 위기대응과 철저한 관리 등을 주문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신년사를 통해 올해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과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 달성을 목표로 위기 완전극복, 미래 성장동력,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금융의 적극적 역할과 금융자체의 혁신 및 안정을 당부했다.

은 위원장은 “코로나19 위기대응과 위험요인에 대한 철저한 관리, 혁신과 도전에 대한 적극 지원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신성장 도약을 이끌어 나가는데 전 금융권이 함께 해달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정책당국과 금융권의 유동성 공급 등으로 잠재돼 있던 리스크가 올해 본격 드러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높은 수준의 경계감을 가져야 한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모든 것을 재설정한다는 그레이트 리셋의 비상한 각오로 혁신해 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윤석헌 금감원장도 금융시스템의 복원력 제고에 만전을 기해야 하며 올해 ‘금융소비자보호 원년’으로 삼아 신뢰회복에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격려사를 통해 올해도 금융산업의 적극적인 실물경제 지원을 당부하면서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고 ESG·기후금융 등 새로운 글로벌 트렌드에 부합하기 위한 금융혁신에 매진해달라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