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개종 피해 당사자‧가족 호소문-60] “신천지교회 신도라 우리나라에서 겪어야 하는 강제개종”
[강제개종 피해 당사자‧가족 호소문-60] “신천지교회 신도라 우리나라에서 겪어야 하는 강제개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개종’이라는 생소한 단어가 우리사회에 이슈화 된 것은 2008년 진용식 목사가 ‘개종을 목적으로 정백향씨를 정신병원에 감금한 사건’으로 법원으로부터 철퇴를 맞으면서부터다. 당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소속으로 이단상담소장을 맡고 있었던 진 목사는 정씨의 종교를 포함해 기성교회에서 소위 ‘이단’으로 규정된 곳에 출석하는 신도들을 대상으로 강제개종을 진행했고, 이후 강제개종 사례들이 수면 위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초기 목사들이 직접 나서서 강제개종을 진행했지만 현재는 그 수법이 달라졌다. 먼저 강제개종 목사들은 표적이 되는 신도의 가족에게 먼저 신도가 다니는 교단에 대한 비방으로 공포감과 불안감을 자극한다. 그리고 이들은 사랑하는 자녀나 아내, 부모가 이단에 빠져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것이라고 믿게 된다. 이를 막기 위해 납치‧감금‧폭력 등 불법 행위로 점철된 개종 프로그램은 가족을 살리기 위한 ‘지푸라기’가 된다. 이같은 이간질에 21세기 종교의 자유가 인정되는 대한민국에서 강제개종은 아직도 버젓이 일어나고 있다. 본지는 강제개종으로 인해 인권이 침해되고 억압을 받으면서도 하소연 할 곳조차 없는 피해자들의 눈물 섞인 호소를 연재하고자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울산서 30대 초반 남자 청년

“누나 집에 유인돼 강제개종”

광주 여자 청년, 화순 모텔로
“납치‧감금돼 개종 프로그램”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신천지교회에 다니는 신도들의 가족이 신천지에 대한 반감을 갖게 되는 이유는 뭘까.

다수의 피해자 증언에 따르면 개종목사들이 가족을 상대로 가르치는 프로그램 자료와 강의자들에게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다.

먼저 자료에는 신천지가 큰 문제를 일으키는 집단이라는 주장이 담긴 비방과 폄훼 내용으로 가득하다는 것이다. 또 성직자라고 하는 목사 강의자들의 강의 멘트는 도저히 기독교적 가치를 찾아볼 수 없다고 말했다.

신천지 신도인 피해자들은 하나님과 예수님 다음으로 존경하는 총회장에 대한 욕설과 인신공격성 멘트가 기독교 정신인 ‘원수조차 사랑하라’는 것과는 거리가 멀다고 지적했다.

또 신천지교회에 앞으로도 계속 다니고 싶어한다는 이유로 피해자들이 들어야 했던 조롱과 인신공격성 판단은 피해자들의 마음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겼다. 안호준(가명, 35, 남, 울산 남구 달동)씨와 박지연(가명, 여, 광주광역시 남구)씨도 그러했다. 다음은 안씨와 박씨의 호소문 전문이다.

◆ “부산 누나집에서 벌어진 ‘강제개종’”

저는 울산에 사는 35살 안호준입니다.

먼저 귀한 시간 내어주여서 이 글을 읽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이렇게 제가 호소문을 올려드리게 된 것은 인권이 보장되고 종교의 자유가 있는 대한민국에서 제가 겪은 일을 알리고자 함입니다.

저는 지난 2015년 2월 20일 가족들과 저녁 식사를 하기 위해 부산에 내려갔습니다. 부산 명지동에 가서 평소와 다름없이 즐겁게 저녁 식사를 마치고 명지동에 있는 누나 집에서 잠을 잤습니다.

아침에 눈을 떠보니 어머니께서 제 옆에 오셔서 “잠시 후에 어떤 교회에 목사님이 오는데 오늘부터 3일만 목사님이 하는 얘기 들어봐”라고 하셨습니다.

어머니는 제가 신천지교회 신앙을 가진 것을 아셨고 주변의 소문을 듣고 제가 가진 신천지 신도로서의 신앙에 대해 안 좋은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저는 이것이 강제개종 프로그램인 거 같아 불안한 기분이 들어 “나 그 목사님이 하는 얘기 안 들을거야”라고 말하고 제가 다니는 교회 지인에게 연락하기 위해 주변에 두었던 핸드폰을 찾았지만 보이지 않았습니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부산에서 강제개종 프로그램을 하는 A목사가 어머니에게 핸드폰과 지갑을 숨겨서 밖에 나가지 못하고 외부 사람과 연락할 수 없게 만든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집에서 꼼짝 못하게 된 저는 모든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개종 프로그램을 받게 되었습니다. A목사는 제가 믿고 있는 신앙에 대해서 각종 비방하는 자료를 보여주며 프로그램을 진행하였고, 그 자료들은 누가 보더라도 사이비 집단으로 생각할 정도로 수준이 심한 자료였습니다.

그 말을 들은 저희 가족들은 제가 사이비에 빠진 줄 알고 저에게 ‘마귀가 씌었다’ ‘제정신이 아니다’라고 하며 저에게 화를 내며 정신 차리라고 하였습니다.

어릴 적부터 부모님께 크게 반항한 적 없이 바르게 자랐던 저와 부모님과의 신뢰가 A목사의프로그램으로 모두 무너졌고 부모님은 더 이상 제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한동안 말다툼을 하다가 해결이 되지 않아 저는 울산으로 돌아왔고 현재는 부산에 내려가지 않습니다. 가족들의 시선과 비난이 감당하기 힘들고 또 다시 개종 프로그램을 받을지도 모르는 불안감에 갈 수가 없습니다.

돈을 벌기 위한 목적으로 가족 간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서로 원수로 만들며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A목사를 벌하여서 다시는 저 같은 피해자가 생기지 않게 해주세요.

◆ “화순 펜션에서 31일 감금 ‘강제개종’”

안녕하십니까? 저는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과 사법부에 강제 개종 교육의 인권피해 사실을 알리고 종교사기꾼 개종목사들이 법적 처벌될 수 있도록 호소하고자 이 글을 올립니다.

대한민국은 종교의 자유가 보장된 법치국가입니다. 그러나 강제개종 프로그램을 하는 개종사업가들은 법적 처벌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그들은 선량한 가족들을 사전에 철저히 프로그램시켜서 납치, 감금, 강요된 행위 및 폭행들을 가족들로 하게 하고 자신들은 지시만 하기 때문입니다.

저 또한 2015년 2월, 납치되어 화순에 있는 모텔에 핸드폰도 빼앗긴 채 31일간 감금되어 원치 않는 개종교육을 광주 B교회 C간사에게 받아야 했습니다.

개종교육 장소에서는 옆에서 부모님이 보셨고 하루에 3시간 동안 프로그램을 진행하였습니다. C간사는 자신들의 교리를 인정하지 않으면 교육을 하지 않겠다며 부모님을 협박하였고 저는 가정폭력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부모님은 개종목사를 만나 신천지에 대한 거짓된 인신공격을 들었고, 가족들은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해있었습니다.

가족들에게 더 이상 신천지교회를 가지 않겠다고 하였으나 개종목사에게 세뇌받은 가족들은 장로교의 교리를 더 알아야 한다며 B교회 근처 원룸으로 감금장소를 옮겨 7일간 더 감금했습니다. 저는 B교회의 담임목사인 D목사에게 또 강제개종 프로그램을 받았습니다. 서로를 이해하고 믿어줬던 가족은 B교회의 목사가 개입된 이후로 서로 믿지 못하는 사이가 되었습니다.

개종목사의 거짓말에 속아 자녀를 납치, 감금한 부모님과 신천지교회를 다니는 저는 죄가 없습니다. 개종목사의 악랄하고 교활한 행위에 피해받는 강제개종 프로그램으로 상처받은 많은 사람의 원통함을 생각하니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

돈벌이를 목적으로 개종사업을 하는 사람들에 대해 언론과 대한민국 정부와 사법부는 진실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종교 사기꾼 개종 목사들을 하루 속히 처벌하여 대한민국 인권이 바로 서게 하고 피해자들의 원한을 풀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인숙 2021-01-06 06:17:20
헌법에는 인권이 보장된 나라지만 실제로는 인권을 보장받지 못하는 나라가 대한민국입니다
개종사업가들이 불 법을 저지르고 있고 이를 경찰에신고해도, 청와대에 청원을 해도 모두 묵인되고 있죠
이는 정부가 특정교단에 대해서 만큼은 인권을 무시해도 된다는 암시로 보여집니다
신 천 지 성도들도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제발 개종 사업가들이 불 법 강제개종을 자행하여 평화로운 가정을 깨뜨리지 못하도록 개종사업가들을 처벌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