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카투사에 백신 접종 가능… 미군에 통보”
국방부 “카투사에 백신 접종 가능… 미군에 통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미군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에이브럼스도 맞아 (CG) (출처: 연합뉴스)
주한미군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에이브럼스도 맞아 (CG) (출처: 연합뉴스)

“이상반응 가능성 등 설명들은 후 자발적 선택”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국방부가 30일 미군에 배속된 한국군인 카투사(KATUSA) 등 한국인에 대한 접종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미군 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국방부청사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개별접종 대상자가 이상 반응의 가능성, 치료 등 후속조치 방안에 대한 설명 청취 후 접종 여부를 자발적으로 선택하고 재접종 방지 및 이상 반응 이력 관리 등이 가능하도록 접종자 명단 제공을 전제 조건으로 달았다”고 강조했다.

부 대변인은 “오늘 오전 우리 입장을 통보했기 때문에 주한미군 자체 계획에 따라 접종이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상 반응 발생 시에는 미군 병원에서 치료와 처치를 실시하며, 미국 보건부의 보상 프로그램을 통해 인과관계 입증을 전제로 피해보상 제기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측은 카투사 외에도 연합사단 본부, 한미연합사령부, 공군구성군사령부, 주한미군에 근접한 위치 내 임무수행하는 기타 인원 등도 접종 대상에 포함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주한미군은 카투사와 한국인 군무원 등 모든 미군 관계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실시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후 주한미군 측이 우리 정부에 관련 협의를 요청하자 국방부와 질병관리청 등은 이들에 대한 접종 허용 여부를 논의해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