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백신 접종 시작 … 평택·오산·군산 기지 의료진 대상
주한미군, 백신 접종 시작 … 평택·오산·군산 기지 의료진 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육군, 한국 오가는 모든 장병·가족에 이동 중단 지시(평택=연합뉴스) 미 육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한국을 오가는 모든 장병과 가족에 대해 이동 제한을 지시한 9일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한 출입문이 통제되고 있다.주한미군사령부는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미 육군, 한국 오가는 모든 장병·가족에 이동 중단 지시. (출처=연합뉴스) 

“카투사 등도 희망하면 백신 투여할 것”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주한미군 사령부가 29일 의료진 등 필수 인력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들어갔다.

주한미군은 이날 오전 경기도 평택 험프리 기지와 오산·군산 공군 기지의 방역 최일선에 근무하는 의료진과 지원 인력 등 필수 인력을 대상으로 모더나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백신의 접종 여부는 개인이 선택할 수 있다”면서도 “가급적 모든 대상자가 접종받길 바란라”고 강조했다

리 피터스 주한미군 대변인도 “카투사와 한국인 근로자 등 주한미군 관계자는 본인이 희망하면 향후 모두에게 백신을 접종할 것”이라고 거들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전날 오후 주한미군 측에서 카투사 병사 백신 접종과 관련한 공식 협의 요청을 받았다”면서 “접종 대상과 일정 등 세부적인 사안을 관계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5일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1차 물량을 국내에 반입한 주한미군은 자격을 갖춘 모든 주한미군 공동체 관계자에게 접종한다는 방침에 따라 추후 백신 생산 상황에 맞춰 추가 보급을 받을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