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박스 공식입장 “‘하얀트리’와 계약 해지”… 왜?
샌드박스 공식입장 “‘하얀트리’와 계약 해지”… 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얀트리(출처; 하얀트리 유튜브)
하얀트리(출처; 하얀트리 유튜브)

샌드박스 공식입장 “‘하얀트리’와 계약 해지”… 왜?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MCN 기업 샌드박스가 음식 재사용 허위 폭로로 물의를 일으킨 먹방 유튜버 하얀트리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대중채널네트워크(MCN)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샌드박스)는 18일 공식입장을 통해 “샌드박스는 크리에이터 개개인의 사회적 책임과 윤리적인 콘텐츠 제작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 이에, 샌드박스는 오늘부로 ‘하얀트리’와의 계약을 해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이어 “하얀트리의 소속 기간 중 발생한 이번 사건에 대해서 계약 해지 이후에도 이번 문제의 해결과 피해 식당의 정상 영업 활동을 위해 도움과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라며 ”소속 크리에이터가 스스로 사회적인 책임을 느끼고 윤리적인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내부 크리에이터 윤리강령을 철저히 교육하고, 추가적인 피해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하얀트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게재한 영상에서 “대구의 한 무한리필 간장게장집을 방문했는데 리필한 게장에서 밥알이 나왔다”며 음식 재사용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이 밥알은 하얀트리가 식사하는 과정에서 소스에 섞여 들어간 것으로 확인된 것.

하얀트리는 뒤늦게 사과했지만, 잘못된 내용의 영상이 널리 퍼지면서 이 간장게장 집은 결국 영업을 중지한 상황이었다.

이에 식당 측은 지난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유튜버의 갑질과 횡포를 법과 제도로 막을 수는 없는지 너무나 답답하다. 자영업자들이 마음 편하게 장사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마련해 줄 것을 청원 한다”라고 호소한 바 있다.

<다음은 샌드박스 네트워크 입장>

안녕하세요. 샌드박스 네트워크입니다.

먼저 샌드박스는 피해를 입은 식당 대표님과 임직원분들의 고통에 깊이 공감하며, 이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샌드박스는 크리에이터 개개인의 사회적 책임과 윤리적인 콘텐츠 제작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이에, 샌드박스는 오늘부로 ‘하얀트리’와의 계약을 해지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다만 샌드박스는 ‘하얀트리’의 소속 기간 중 발생한 이번 사건에 대해서 계약 해지 이후에도 이번 문제의 해결과 피해 식당의 정상 영업 활동을 위해 도움과 지원을 이어 나가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샌드박스는 소속 크리에이터가 스스로 사회적인 책임을 느끼고 윤리적인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내부 크리에이터 윤리강령을 철저히 교육하고, 추가적인 피해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샌드박스네트워크 드림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