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금 논란’ 조계종 나눔의집 이사진 5명 해임명령
‘후원금 논란’ 조계종 나눔의집 이사진 5명 해임명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PD수첩이 22일 대한불교조계종(총무원장 원행스님) 산하 나눔의집에 대한 추가 보도를 내보냈다. 사진은 2018년 나눔의집 이사회에서 원행스님이 호텔식 요양원을 설립하기 위해선 사업예산안을 100억원으로 잡아야하지 하겠느냐고 발언을 하는 모습. (출처: PD수첩 방송화면 캡쳐)
MBC PD수첩이 22일 대한불교조계종(총무원장 원행스님) 산하 나눔의집에 대한 추가 보도를 내보냈다. 사진은 2018년 나눔의집 이사회에서 원행스님이 호텔식 요양원을 설립하기 위해선 사업예산안을 100억원으로 잡아야하지 하겠느냐고 발언을 하는 모습. (출처: PD수첩 방송화면 캡쳐)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대한불교조계종 산하 나눔의집 대표이사 월주스님 등 이사진 5명이 해임 명령 처분을 받았다. 나눔의집은 경기도 광주시 소재에 있는 ‘위안부’ 할머니들이 지내는 후원시설이다.

경기도는 18일 후원금 유용 의혹을 받는 나눔의집 대표이사인 월주스님과 상임이사 성우스님, 화평·설송·월우 스님 등 이사 5명에 대한 해임명령 처분을 우편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도는 해임 명령 이유로 ▲민관 합동조사 방해 ▲후원금 용도 외 사용 ▲보조금 목적 외 사용 ▲노인복지법 위반 ▲기부금품법 위반 등을 이유로 들었다.

나눔의집 법인 이사진은 이사 11명, 감사 2명 등 총 13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에 따라 도는 나눔의집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임시 이사를 선임할 방침이다.

해임 처분된 나눔의집 이사들은 앞서 7월 21일 경기도로부터 직무집행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들은 이에 맞서 같은 달 24일 처분 취소 소송을 수원지법에 제기해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다. 이 소송은 지금까지 2차례 변론기일이 열렸고 오는 24일 3차 변론기일을 앞두고 있다.

앞서 경기 광주에 있는 나눔의집 김대월 학예실장 등 직원 7명은 운영진이 후원금을 할머니들을 위해 사용하지 않고 현금과 부동산으로 적립해 노인요양사업에 사용하려 한다며 지난 3∼6월 국민신문고 등에 민원을 제기하고 전 시설장과 사무국장, 이사 승려 4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후원금 대부분이 조계종으로 흘러 들어갔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병원 치료비 등은 모두 할머니의 개인 비용으로 지출됐다”고 주장했다.

해당 고발 건은 현재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수사 중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