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바웨이브, 대한적십자사와 손잡고 청소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무료 구제
라바웨이브, 대한적십자사와 손잡고 청소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무료 구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디지털성범죄 대응 전문기업 라바웨이브(대표 김준엽)가 대한적십자사와 손잡고 청소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무료 구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12월부터 시작되는 청소년 대상 무료 구제 서비스(1599-1301)는 리벤지포르노, 몸캠피싱 등 동영상유포협박 피해를 입은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24시간 이용이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대한적십자사 더불U캠페인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 서비스는 라바웨이브와 대한적십자사가 맺은 사회공헌 업무협약에 기인한 것으로, 양사는 앞서 지난 10월 8일 ▲범죄피해 청소년을 위한 무료 디지털 서비스 제공 ▲범죄 예방을 위한 캠페인 홍보 ▲인도주의 활동과 관련된 IT기술지원 ▲코로나19 인한 소상공인, 중소기업, 개인피해자 지원 프로그램 진행을 골자로 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N번방 사건에서 알 수 있듯 몸캠피싱을 통한 동영상유포협박 같은 청소년 성착취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청소년 디지털성범죄 피해가 증가하는 것은 부모세대에 비해 스마트폰 사용이 능숙할 뿐 아니라 교육 콘텐츠 시청 및 정보 검색 수단으로 사용하는 것을 넘어, 가상공간을 활용해 자신과 취향이 비슷한 친구를 사귀거나 사회적 관계를 만드는 데도 열중하기 때문이다.

김준엽 라바웨이브 대표는 “이번 서비스는 그동안 쌓아온 자사의 IT기술력과 대한적십자사의 취약계층 지원 노하우가 접목된 첫 사업으로 앞으로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서비스 내용 및 범위를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라바웨이브는 지난 2015년에 설립된 디지털성범죄 대응 전문기업으로, 빅데이터 및 다년간 개발한 자체 솔루션을 활용해 녹화된 동영상이 연락처 목록의 지인에게 유포되거나 온라인사이트에 배포되는 것 등을 사전에 차단한다.

또한 긴급한 대응이 필요한 피해자들을 위해 IT보안전문가, 상담전문가들로 구성된 상담팀이 24시간 대기해 언제나 상담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