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제한, 너무 과하다” 들고 일어선 개신교계
“예배 제한, 너무 과하다” 들고 일어선 개신교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2.5단계) 조치가 연장됨에 따라 수도권 지역 교회의 비대면 예배가 유지중인 6일 오전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온라인 예배가 진행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온라인 예배 진행 모습.  (출처: 뉴시스)

정부, 거리두기 2.5단계 상향에

한교연·한교총 등 일제히 논평

“비현실적 통제 조치… 종교탄압”

[천지일보=임혜지, 이지솔 기자] “비현실적 통제 조치”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8일부터 수도권과 비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5단계로 상향한 데 대해 개신교계가 또 반발하고 나섰다. 대면 예배를 재개한 지 2달 만에 다시 비대면으로 돌아서야 하는 상황을 맞게 된 것에 대한 불만으로 해석된다. 기독교계 최대 명절 중 하나인 성탄절(크리스마스)이 다가오는 가운데 거리두기가 상향됨으로써 현장 예배가 불가한 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거리두기 2.5단계 조치로 예배 현장에는 영상 송출을 위한 필수 인력(20인 이내)만 참석이 허용되고, 해당 지역 교회는 예외없이 비대면으로 전환해야 한다.

이러한 정부의 규제에 대해 과하다는 게 개신교계의 적지 않은 인식이다.

개신교 대표 연합 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7일 낸 성명서에서 “종교시설의 경우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비대면을 원칙으로 20명 이내로 하는 상황에 이르러, 비현실적 통제조치가 아닌가 우려한다”며 종교시설의 경우 자율방역과 공간 대비의 유동적 숫자를 조절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교총은 “코로나19 방역은 국민 개개인이 자율적으로 위생과 방역에 협력할 때 성과를 보여온 경험을 바탕으로, 과도한 제한을 통한 통제가 아니라 모든 국민의 자발적 행동을 유도하는 방역 정책을 입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우리가 지나치게 도식적 방역을 강조함으로써 일상을 살아가야 하는 대다수 국민의 생존을 정지시키지 않았는지 되돌아봐야 한다”며 “신앙과 예배의 자유뿐만 아니라 일상과 생존의 자유를 지나치게 제재하면 ‘관제적 방역’의 후유증이 더 클 수 있다는 것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한교총은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합동 등 30개 개신교 교단이 가입돼 있는 연합 기관으로 전체 개신교계의 90% 이상이 한교총에 가입해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39개 교단이 함께하는 보수 성향 개신교 연합 기구 한국교회연합회(한교연)도 8일 오전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명의 성명을 통해 “마스크를 쓰고 철저히 방역 수칙을 잘 지키고 있는 교회까지 예배를 중단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성명에서 한교연은 “확진자 3명이 다녀갔으나 단 한 명의 감염자도 나오지 않은 수원의 모 교회의 사례는 마스크를 쓰는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줬다”며 “이처럼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교회들까지 비대면 예배, 20명으로 인원 제한을 통제하는 것은 종교탄압”이라고 항의했다.

이어 “국민들이 오랜 통제에서 오는 피로감과 우울증을 호소하고 있다”면서 “한국교회는 코로나 팬데믹 현상이 길어지는 상황 속에서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하는 국민들을 위해 예배를 통한 영적 안식처로서의 역할을 다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정부가 성탄절 교회에 가는 신자들의 당연한 권리마저 빼앗는 전체주의적 통제조치 대신 대한민국과 전 세계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기도해달라고 한국교회에 요청해 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