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람아, 왜 거기 그렇게 있어”… 李대표, 측근 사망에 애도
“이 사람아, 왜 거기 그렇게 있어”… 李대표, 측근 사망에 애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이낙연 대표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 2020.12.6
(출처: 이낙연 대표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 2020.12.6

“20년지기, 착하고 성실한 동지였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최측근이었던 대표실 부실장 고(故) 이모씨에 대해 6일 “이 사람아, 왜 거기 그렇게 있어? 영정 속의 자네는 웃고 있었네”라며 애도를 표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네의 영정 아래서 나는 겨우 울음을 누르며 기도만 드렸네”라며 “자네 가족께도 드릴 말씀이 떠오르지 않았네”라며 이 같은 심정을 밝혔다.

이 대표는 “우리는 함께 일하거나 각자의 생활을 하며 20년을 보냈네. 자네는 착하고 성실한 동지였네”라며 “좋은 날보다 힘든 날이 훨씬 더 많은 세상살이. 자네에게는 더 그랬을 것이네”라며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이어 “나도 자네처럼 살가웠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것을 뒤늦게 후회하네”라며 “자네가 깊게 깊게 사랑했던 고향땅으로 자네를 보내 드리네. 아프네”라고 했다.

이 대표는 “따뜻한 고향에서 편안히 쉬시게. 자네와 함께했던 세월, 마음에 간직하겠네”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