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의회 3개 상임위, 제267회 정례회 중 현장 활동 실시
안산시의회 3개 상임위, 제267회 정례회 중 현장 활동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의회 3개 상임위원회가 4일 안건 심의의 내실을 기하기 위한 현장활동을 실시했다. (제공: 안산시의회) ⓒ천지일보 2020.12.5
안산시의회 3개 상임위원회가 4일 안건 심의의 내실을 기하기 위한 현장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제공: 안산시의회) ⓒ천지일보 2020.12.5

4일 기행·문복·도환委 각각 시청 민원동, 다문화특구, 하수1처리장 등 방문해 예산 반영 타당성 점검 및 현안 파악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안산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와 문화복지위원회, 도시환경위원회가 4일 제267회 제2차 정례회 중 심사의 내실을 기하고자 현장 활동을 실시했다.

먼저 기획행정위원회는 이날 시청 민원동을 방문해 내년도 본예산에 반영된 민원동 철거 사업비의 타당성 여부를 파악했다.

현장에서 시 회계과 관계자들의 안내에 따라 민원동 지하까지 이동한 위원들은 구조물의 상태에 대해 집행부 측의 설명을 듣고 안전진단 결과와 부합하는지, 예산 수립 규모는 적절한지 등을 살폈다.

문화복지위원회도 이날 원곡동 다문화특구와 안산시육아종합지원센터, 안산문화재단, 구 해양연구원 축구장 시설 공사 현장 등 4곳을 잇달아 돌아봤다.

각각 ▲원곡동 부부로 전선 지중화 사업과 ▲육아종합지원센터 신관 개관 준비 ▲문화재단 내 시민정원 조성 및 재단 현안 ▲축구장 조성 사업의 구체적 계획 등을 점검한 의원들은 이날 수집한 정보들을 안건 의결에 적극 반영하기로 했다.

도시환경위원회의 경우는 이날 안산시 하수1처리장을 찾은 가운데 내년도 예산안에 포함된 사업비와 관련한 시설물들을 차례로 확인했다.

위원들은 현장에서 교체가 필요해 개선사업비가 수립된 처리장의 하수 이송 수로와 내부순환펌프, 차염저장탱크, 여과지 시설 등을 둘러보면서 사업 및 예산에 대한 이해를 넓혔다.

한편 이들 상임위원회는 지난달 27일부터 시 집행부가 제출한 조례안 및 일반안건과 의원발의 안건 등을 심의하고 있으며, 7일 안건을 의결한 뒤 그 결과를 예산결산특별위원회와 본회의로 넘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