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우리은행과 상생금융 및 신사업 제휴 MOU 체결
세븐일레븐, 우리은행과 상생금융 및 신사업 제휴 MOU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가맹점 상생금융 및 신사업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왼쪽 세 번째)·권광석 우리은행장(왼쪽 네 번째) 등 주요 관계자들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세븐일레븐)
3일 가맹점 상생금융 및 신사업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왼쪽 세 번째)·권광석 우리은행장(왼쪽 네 번째) 등 주요 관계자들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세븐일레븐)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지난 3일 우리은행과 가맹점 상생금융 및 신사업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권광석 우리은행장을 비롯한 양사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우리은행 본사에서 진행됐다.

우선 세븐일레븐과 우리은행은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가맹점 상생대출 대상 범위를 대폭 확대했다. 기존에는 일정 기간 점포 운영 이력이 있는 경영주들만 상생대출 혜택을 받을 수 있었지만 이번 협약을 통해 편의점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경영주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2018년 우리은행과 함께 점포 운영 자금이 필요한 가맹 경영주에게 저금리 대출을 지원하기 위해 약 1000억원 규모의 상생 펀드를 조성한 바 있다. 또한 세븐일레븐과 우리은행은 양사가 각 분야에서 축적한 유통·금융 빅데이터와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공동 신사업 발굴 및 추진을 위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양사는 ▲거스름돈 계좌 입금 서비스 도입 ▲디지털 융복합 상품개발 및 마케팅 공동 추진 ▲임직원 금융 서비스 지원 등 다양한 업무에도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영주들의 안정적인 점포 운영을 돕고 신규 창업을 고민하는 예비 경영주들을 위한 실질적인 금융 혜택을 마련했다”며 “양사 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