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외교팀, 트럼프-김정은 친서 분석해 대북 정책 짤 듯
바이든 외교팀, 트럼프-김정은 친서 분석해 대북 정책 짤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서로가 아닌 바이러스와 전쟁 중”[윌밍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5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 있는 더 퀸 극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바이든 “서로가 아닌 바이러스와 전쟁 중”[윌밍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5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 있는 더 퀸 극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우리는 바이러스와 전쟁 중이지 서로 전쟁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하면서 "(코로나19)와의 전쟁에 노력을 배가하고 다시금 헌신해야 할 순간"이라며 추수감사절을 하루 앞두고 국민적 단합을 촉구했다.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외교안보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주고받은 서신을 분석하고 대북 정책을 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CNN은 바이든 외교안보팀이 미국 정부로부터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주고받은 서한을 전달받아 분석할 것이라고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든 인수위원회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친서는 그의 심리 상태를 풍성하게 묘사한다”면서 “김 위원장의 사고방식이나 트럼프 대통령과 관계를 맺기 위한 그의 접근법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친서를 분석하며 미국의 전임 대통령들이 거쳐 간 북한 핵 프로그램이라는 도전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 합의문 서명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 합의문 서명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다른 관계자는 CNN에 “바이든 외교안보팀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에 벌어진 사건들에 대한 정보를 최대한 분석할 것”이라며 “북한을 비롯해 힌국, 중국, 일본 등에 대한 관여와 방위 계획, 훈련, 무력 태세 조정 등도 포함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바이든 당선인의 대북 정책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무리한 요구로 인해 긴장 상태가 된 한미 관계를 복구하는 것도 포함된다”면서 ““바이든 당선인은 북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보다 전통적인 방식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바이든 당선인은 독자적으로 나서기보다는 동맹국들과의 논의를 거쳐 대북 정책을 구체화할 것”이라며 “그전까지는 북한에 대해 어떻게 접근할 것인가를 결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CNN은 국무부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인수위원회가 트럼프 행정부의 각 부처와 접촉하고 있지만, 국무부와 북한 문제를 논의한 적은 아직 없다”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일부 한국 관료들과 북한 전문가들은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더라도 대북 정책을 짜는데 너무 많은 시간이 걸린다면 북한에 주도권을 내줄 수도 있다고 우려한다”라고 보도했다.

CNN은 “바이든의 외교안보팀은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중국의 참여가 중요하다고 믿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중국이 최근 북한의 대북제재 위반을 묵인하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 때와 마찬가지로 중국과의 협력은 어려워 보인다”라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