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빈 소신발언… “조두순, 유치원 한복판으로 이사를?”
조수빈 소신발언… “조두순, 유치원 한복판으로 이사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수빈(출처: 조수빈 인스타그램)
조수빈(출처: 조수빈 인스타그램)

조수빈 소신발언… “조두순, 유치원 한복판으로 이사를?”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조수빈 아나운서가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의 출소에 대해 소신발언을 했다.

조수빈 아나운서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두순이 이사왔다는 동네로 일 보러 오게 됐습니다”라며 “언론에 문제가 되니 조두순이 새로운 집으로 이사간다 하는데 현장 와보니 이사 온다는 동네가 초등학교, 고등학교, 어린이도서관, 유치원 한복판입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실컷 예산 들여 조두순 원래 집에 초소 설치해놓고 이사간다니 또 후속대책만 ‘검토중’이라는데요”라며 “아니 12년 간 뭘 한 건가요?”라며 “아이 엄마로서 지나칠 수 없어 글 남깁니다. 어린이들 많은 한복판에 조두순이 살아도 되는 건가요? 주민들은 무슨 죄입니까"라고 소신발언을 했다.

이어 조수빈 아나운서는 “실명은 안 쓰더라도 주무부처 지역구 정치인 딴 데 힘 쏟느라 어물쩡 넘기는 거 아닌가요?”라며 “조두순은 다음주 출소합니다”라며 “사회인 아니라 아이 엄마로 글 남깁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건 특정지역 문제가 아닙니다. 우리 동네는 진짜 괜찮은 건가요?”라고 덧붙였다.

조두순은 2008년 초등학생을 납치해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오는 13일 만기 출소를 앞두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